눈언저리가 검고 몸이 퉁퉁한 너구리.

이 것 저 것 가리지 않고 잘 먹지만

위험에 빠지면 죽은체하는 순한 너구리.

이 녀석을 마을 물가에서 만났다.


올무에 걸렸다가 풀려났는지

다리와 몸통 속살이 가늘게 드러나고 피를 흘렸다.


몸부림치는 끔찍한 장면이 그려졌다.

슬프고 겁에 질린 표정.

물을 먹다가 슬금슬금 뒷걸음치던 녀석이 눈에 선하다.




올무 자국을 그대로 그릴 수가 없어서 털을 다듬어서 그림을 그렸다.  

'자연 생명을 그리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저어새 섬  (4) 2010.07.12
엽낭게  (2) 2010.07.05
너구리  (0) 2010.04.14
네발나비  (0) 2010.03.09
물까치  (0) 2010.02.08
서해비단고둥  (0) 2009.08.28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