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백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7.11.24 겨울 오다
  2. 2017.04.17 백로가 돌아왔다

겨울 오다

궁시렁 궁시렁 2017.11.24 03:52 |

 

 

아침에 잠깐 눈이 펄펄 내렸다.

쇠별꽃 꽃봉오리, 옥향, 쥐똥나무에도 내렸다.

지난 주말에 영하 13도까지 내려가 춥더니

살고 있는 마을은 지금껏 영하 10도 안팎을 오르내린다.

 

                                                                                    2017년 10월 28일 한강하구

 

 

날씨만 겨울이 아니다. 겨울손님도 다 온 듯하다.

10월 초부터 기러기 소리가 들리고 간간이 보였다.

요즘은 한강 하구 갯벌을 까맣게 뒤덮고 있는 기러기 떼를 쉽게 본다.

 

 

 

보름 전까지도 떠날 채비를 하는 백로 무리를 임진강에서 보았다.

남쪽으로 떠났을까? 요즘은 보이지 않는다.

빈자리를 채우듯 겨울손님 대백로가 왔다.

며칠 전부터 집 앞 논에서 깃털을 다듬고 간다.

 

 

 

 

 

 

 

 

 

 

 

 

 

순천만 갈대밭이 누렇게 바뀌었다.

갈대밭 사이사이, 바닷물이 빠진 갯벌에서 쉬는 겨울손님이 가득하다.

바닷물에서 먹이를 잡는 겨울손님도 많다.

흑두루미, 노랑부리저어새, 고방오리, 흰죽지…….

퉁퉁퉁퉁퉁, 시끄러운 배가 다가오면 너나없이 날아오른다.

바다 일을 해서 먹고사는 사람이 띄운 배는 어쩔 수 없다.

구경꾼을 태운 배가 수시로 드나들면서 겨울손님을 괴롭힌다.

 

 

순천에서 야생조류 배설물에서 조류인풀루엔자가 검출 되었다고 한다.

구제역이든 조류인풀루엔자든 발병을 하면

감염 동물을 비롯한 언저리에 있는 멀쩡한 동물까지도 살처분 한다.

그러고는 많은 사람이 산채로 구덩이에 묻히는 동물을 보고 눈물 흘린다.

사람이 길러 먹으려던 동물이 병이 들면 예방이나 치료보다는 죽인다.

살처분 방식은 300년 전이나 지금이나 크게 다르지 않다고 한다.

300년이 넘게 지나면서 다른 답은 없었을까?

좁은 공간에 가두어 기르다가 죽는 날까지 고통을 주어야 할까?

사람이 고기를 먹지 않는다면 아예 이런 일은 없다.

고기를 먹지 않는 게 힘이 들면, 먹으려고 기르는 동물을 줄이고,

한 사람 한 사람이 고기를 덜 먹으면 좋겠다.

 

 

'궁시렁 궁시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뜻하지 않은 소중한 만남  (0) 2018.01.12
아쉬운 여행  (0) 2017.12.02
겨울 오다  (0) 2017.11.24
가을 마당  (0) 2017.10.13
여름이 남기는 것  (0) 2017.09.05
동갑내기 농부  (0) 2017.06.21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살구꽃, 진달래가 한창이다.

눈언저리가 옥빛을 띠는 중대백로 무리가 먼저 고향을 찾았다.

따듯한 남쪽 나라에서 겨울을 나고 태어난 곳으로 돌아왔다.

눈언저리가 노란 중백로나 발가락이 노란 쇠백로는 아직 보이지 않는다.

 

 

 

 

 

 

때로는 자리다툼을 하지만 관심은 다른 데 있다.

짝을 만나는 일이다.

한껏 장식깃을 뽐낸다.

꽁지깃을 세우는 공작새 못지않다.

빛을 받은 장식깃은 반짝이듯 빛난다.

 

 

 

지난겨울, 대백로와 왜가리가 집 앞 논을 찾았다.

논에 물이 없으니 먹을 것도 없다.

그저 웅크리고 앉아서 해바라기 하고는 갔다.

추위를 견디는 백로 왜가리가 안쓰럽기도 하고 반갑기도 했다.

 

 

 

 

 

많은 사람이 백로를 싫어한다.

똥을 싸서 나무를 죽게 하고 자동차에 똥을 싸기도 한다.

두루미나 저어새처럼 적은 숫자가 남은 것도 아니니 귀하지도 않다.

어디에서는 백로가 새끼를 키우고 있는데도 개발에 밀려서 기다려주지 않았다.

나무를 베어버리는 바람에 새끼 백로를 몰살 시켰다.

농약 때문에도 죽어간다.

몇 마리 남지 않으면 귀하게 여기고 아름다운 새로 보아줄까?

 

 

 

 

 

 

 

 

짝을 만나고, 짝짓기를 하고, 둥지를 튼다.

그리고 알을 낳고, 새끼 백로가 깨어날 거다.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알에서 깨어난 어린 백로  (0) 2017.06.14
새끼 치는 계절  (0) 2017.05.07
백로가 돌아왔다  (0) 2017.04.17
떠나는 두루미  (0) 2017.03.20
임진강 빙애여울 두루미  (0) 2017.03.06
날아오를 채비를 하는 어린 백로들  (0) 2013.07.11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