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을 보러 나간 서울

딸아이 똑딱이를 빌려서 시내 한복판에 섰다.

먹구름이 끼었다가 내리쬐는 땡볕.

점심시간을 맞아 거리로 밀려나온 사람, 사람.

앞 다투어 크고 높게 세워지는 빌딩.

 

낯설다, 숨 막힌다.

그래도 낯설지 않은 옛 궁전이 숨을 쉬게 한다.

참매미 날개돋이가 한창이다.

나무마다 서너 네댓 마리씩 붙어서 운다.

 

개발, 개발 또 개발.

맞서 버티는 오래된 집은 응달 속으로 묻힌다.

번뜩이는 불빛, 어지러운 간판.

사람을 짓누르는 이 도시는 어디까지 가려나.















'궁시렁 궁시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백창우·이태수의 조금 별난 전시〕 어렵사리 열다  (3) 2010.10.26
전시 준비  (4) 2010.10.19
서울 나들이  (2) 2010.08.09
무더운 날씨  (0) 2010.08.03
순천평화학교  (0) 2010.07.22
능소화  (0) 2010.07.12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ay ban sunglasses 2012.05.14 17:0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처음에는 지루해서 읽기 힘들었는데, 중간 넘어가면서 잔잔하게 전개되
    성장통이 아련한 향수를 불러일으킨

  2. Mulberry Outlet 2012.06.30 19:1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처음에는 지루해서 읽기 힘들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