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에 무더운 날씨가 일하기 힘들게 한다.

덥기만 해도 좋으련만 끈적끈적 하기까지 하다.

종이가 눅눅해서 연필이 미끌미끌 미끄러진다.

굳어있던 수채물감이 물기를 먹어 흐물흐물 녹아내린다.

손과 팔뚝이 종이에 쩍쩍 붙는다.

그래서 해 떨어지고 시원해지는 밤만 기다린다.

 







밤이면 크고
작은 나방이 방으로 날아들고

뒤곁에서는 털개머루가 열매를 맺는다.

문 앞에 고양이는 어제도 오늘도 턱 괴고 앉았다.



'궁시렁 궁시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시 준비  (4) 2010.10.19
서울 나들이  (2) 2010.08.09
무더운 날씨  (0) 2010.08.03
순천평화학교  (0) 2010.07.22
능소화  (0) 2010.07.12
고양이  (3) 2010.06.28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