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소화

궁시렁 궁시렁 2010.07.12 10:40 |

찌는 더위 아래 능소화가 한창이다.

옛 조선시대에는 능소화나 회화나무는

아무나 심지 못했다고 한다.

양반집이나 권세 있는 집에서만 심을 수 있었다.

이런저런 설이 있지만

아무튼 나무도 마음대로 심지 못하고

꽃을 즐길 수도 없었던 때가 있었다.

어찌 보면 지금도 그렇다.

너른 마당에 정원을 꾸미고

값 비싼 나무를 심고, 값 비싼 난초를

집안에 들여놓는 일은 아무나 하지 못한다.

몇 몇 사람 눈요기 하려는 욕심 때문에

산에서 난초를, 아름다운 자연을 도둑맞고 있다.

 

중국에서 들어온 능소화


열대 아메리카에서 들어온 풍접초


 

'궁시렁 궁시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더운 날씨  (0) 2010.08.03
순천평화학교  (0) 2010.07.22
능소화  (0) 2010.07.12
고양이  (3) 2010.06.28
어지러운 작업실  (0) 2010.06.21
제주도 나들이  (2) 2010.05.12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