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을 사진으로 담고'에 해당되는 글 63건

  1. 2019.11.16 얼음에 매달린 가을 자락
  2. 2019.10.21 아침 마당
  3. 2019.06.18 초여름 꽃잔치
  4. 2019.04.04 서리 내려도 봄이 온다
  5. 2019.01.16 한가로운 망제여울 두루미
  6. 2018.07.13 말벌이 쌍살벌 집을 털다
  7. 2018.03.30 사랑어린배움터 꽃 잔치
  8. 2018.02.27 몰라서 보이지 않았다
  9. 2018.01.22 더 없을 두 번째 만남
  10. 2017.10.29 가을 새벽

 

11월 들어서면서 거의 매일 서리가 내린다.

새벽이면 한겨울 날씨인 냥 영하를 오르내렸다.

단풍이 드는가 싶더니 우수수 떨어진다.

13일, 여름 소낙비 같이 퍼붓더니 논에 빗물이 고였다.

 

14일 새벽, 영하 9도

땅속에 얼음이 박히고, 고인 빗물이 얼어붙었다.

코가 시리고 손이 뻣뻣이 굳어도

논바닥 얼음은 문살에 창호지처럼 맑고 뽀얗다.

 

가지에는 아직 농익은 가을 빛깔이 달려 있다.

노박덩굴 열매가 귤빛 껍데기를 벗고 붉은 속이 빛나고

검붉은 대추알이 마른 가지에 주렁주렁 달려 있다.

붉은 꽈리가 물기 가득하고 갯버들 이파리는 아직도 푸르다.

 

환삼덩굴을 타고 오르던 뱀은 새에게 당했는지 말라비틀어지고

참새 박새 직박구리가 먹다 남은 아그배나무 열매가 말라간다.

단풍 든 이파리는 떨어질 날 기다리고

마른 나팔꽃 씨앗은 땅에 내려앉을 채비를 마쳤다.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얼음에 매달린 가을 자락  (0) 2019.11.16
아침 마당  (0) 2019.10.21
초여름 꽃잔치  (0) 2019.06.18
서리 내려도 봄이 온다  (0) 2019.04.04
한가로운 망제여울 두루미  (0) 2019.01.16
말벌이 쌍살벌 집을 털다  (0) 2018.07.13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쇠딱따구리(수컷)

오랜만에 소리가 들린다.

‘찌이 찌이 찌이’

‘추작추작 추작’

‘키키키키키 키키’

 

힝둥새
참새
때까치(수컷)
딱새(수컷)
쇠딱따구리(수컷)

아침부터 힝둥새와 참새가

때까치와 딱새가 소리를 낸다.

쇠딱따구리는 툭툭 투둑투둑 나무 쪼는 소리를 낸다.

게으른 삶은 시간이 갈수록 소리가 없다.

 

힘든 날이 새로 돋는 새벽이 좋다.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얼음에 매달린 가을 자락  (0) 2019.11.16
아침 마당  (0) 2019.10.21
초여름 꽃잔치  (0) 2019.06.18
서리 내려도 봄이 온다  (0) 2019.04.04
한가로운 망제여울 두루미  (0) 2019.01.16
말벌이 쌍살벌 집을 털다  (0) 2018.07.13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열흘 전쯤부터 아주 진한 향기가 퍼졌다.

인동과 쥐똥나무 꽃내음이다.

 

육 년 전, 오래된 시멘트 울타리를 헐어내고 쥐똥나무를 심었다.

쥐똥나무는 절로 잘 자라고 꽃을 피웠다.

올해는 키가 놀랍게 자라고 꽃내가 넘친다.

다른 해와 달리 인동덩굴이 무성하고 꽃내가 진하다.

 

키를 넘게 자란 쥐똥나무를 자르다 벌에 쏘였다.

벌이 와서 쏘는 것을 보면서도 피할 수 없었다.

순간인지라 따갑고 아프기만 했다.

조금 뒤 속이 메슥거리고, 눈이 아물거려서 주저앉고 말았다.

 

쥐똥나무 가지에 뱀허물쌍살벌이 집을 짓고 있었다.

알을 낳고, 일벌이 태어나기를 기다리던 암벌에게 제대로 쏘였다.

봄부터 쌍살벌이 왔다 갔다 했어도 벌집을 보지 못했는데,

파라솔 밑에, 처마 밑에, 쥐똥나무 가지에 집을 짓고 벌이 태어나고 있었다.

 

쥐똥나무 꽃이 피면서 ‘붕붕 붕붕붕, 붕붕붕붕붕, 꿀벌이 시끄럽다.

주둥이로 꿀을 빨고, 뒷다리에 꽃가루를 모은다.

벌보다 느린 듯해도 꽃무지도 바쁘다.

호랑꽃무지, 풀색꽃무지가 꽃을 파고든다.

 

꽃무지는 벌 나비와 달리 피지 않은 꽃봉오리를 찾는다.

앞다리로 꽃봉오리를 잡고,

주둥이로 꽃봉오리를 벌리고 머리를 들이민다.

꽃 속에 머리를 묻고 정신없이 꿀을 먹는다.

 

이젠 인동, 쥐똥나무 꽃은 시들하고

밤꽃 향이 마을을 메운다.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얼음에 매달린 가을 자락  (0) 2019.11.16
아침 마당  (0) 2019.10.21
초여름 꽃잔치  (0) 2019.06.18
서리 내려도 봄이 온다  (0) 2019.04.04
한가로운 망제여울 두루미  (0) 2019.01.16
말벌이 쌍살벌 집을 털다  (0) 2018.07.13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2월 15일 갯버들

 

                                                                                   2월 16일 갯버들 

 

                                                                            4월 1일 갯버들 

 

2월 15일, 눈이 왔다.

눈 덮인 갯버들이 꽃망울을 열었다.

 

                                                                           2월 15일 산수유

 

                                                                             2월 16일 산수유

 

                                                                           4월 1일 산수유 

 

2월 15일, 산수유 꽃망울이 열린 뒤

4월 1일에서야 꽃망울이 터졌다.

 

                                                                          3월 27일 순천, 벚꽃

 

                                                                            3월 27일 순천, 벚꽃

 

                                                                     3월 28일 순천, 복숭아 꽃

 

                                                                         3월 28일 순천, 홍매화

 

                                                                     3월 27일 순천 상사호, 목련 

 

                                                                       3월 27일 순천 상사호, 목련

 

                                                               3월 27일 순천 상사호, 진달래

 

                                                                  3월 27일 순천 상사호, 오리나무 

 

                                               3월 30일 구례 섬진강 벚꽃길, 충무공이 백의종군 할 때 걸었던 길

 

                                                                    3월 30일 구례 섬진강 벚꽃길 

 

                                                             3월 29일 구례 유곡마을, 흰민들레

 

남쪽 순천은 3월 말에 봄꽃이 피고 진다.

매화는 벌써 시들고

목련이 시들고

벚꽃이 피고

홍매화가 한창이다.

 

                                                                         4월 1일 연천, 서리

 

                                                                    4월 1일 연천, 서리 맞은 꽃다지

 

                                                                 4월 1일 연천, 서리 맞은 꽃다지

 

                                                            4월 1일 연천, 서리 맞은 방풍나물 어린 싹

 

연천 새벽은 아직도 영하 5~6도

얼어붙은 새벽 땅은 딱딱하다.

꽃망울 터트린 꽃다지가 서릿발을 맞는다.

 

                                                                        4월 1일 연천, 달래

 

                                                                       4월 1일 연천, 진달래 꽃망울

 

                                                            4월 1일 연천, 번식지로 가는 쇠기러기

 

그래도 봄은 온다.

조금 늦어도 필 꽃은 핀다.

진달래 꽃망울이 한껏 부풀어 오르고

겨우내 숨죽였던 금낭화가, 달래 방풍나물 부추가

솟아오르면서 뭉클한 생명을 알린다.

 

태어난 목숨이면 살 가치가 있다고.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 마당  (0) 2019.10.21
초여름 꽃잔치  (0) 2019.06.18
서리 내려도 봄이 온다  (0) 2019.04.04
한가로운 망제여울 두루미  (0) 2019.01.16
말벌이 쌍살벌 집을 털다  (0) 2018.07.13
사랑어린배움터 꽃 잔치  (0) 2018.03.30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두루미 재두루미가 햇살 따듯한 망제(빙애)여울에서 한가롭다.

다른 때와 달리 두어 시간 있어도, 날아오르거나 내려앉지 않는다.








깃털을 다듬고, 머리를 등 깃에 묻고 쉰다.

움직여도 소리 없이 잔잔하다. 


                                                        재두루미 가족 - 좌우 둘이 부모 재두루미, 가운데가 새끼 재두루미 


                                                                        빙판 위를 걷는 두루미 가족 - 뒤가 새끼 두루미, 앞에 둘이 부모 두루미   


                                                                         재두루미 가족 - 앞뒤 둘이 부모 재두루미, 가운데 둘이 새끼 재두루미 


가만가만 여울을 걷고 소곤소곤 부리질을 한다.

작은 물고기를 잡을까, 다슬기를 잡을까?


드물게 있는 넉넉하고 느긋함이다.

정말이면 좋겠다.


두루미 재두루미는 작은 물고기, 다슬기도 먹는다.

그렇지만 가장 큰 힘은 곡식에서 얻는다.

철원을 찾는 두루미 재두루미는 벼 낙곡을 많이 먹는 것과 달리

망제(빙애)여울을 찾는 두루미 재두루미는 율무를 많이 먹는다.

하루에 율무 400g(4,000톨)쯤 먹는다고 한다.

지난해에 두루미 재두루미가 800마리쯤 망제여울을 찾았다.



                                                    가을걷이 뒤 낟알이 남아 있는 볏짚


                                                         볏짚을 사료로 쓰려고 곤포 사일리지 만들기   


논농사가 기계화 되면서 낟알이 많이 남기도 했다.

하지만 지금은 남은 낟알을 포함한 볏짚을 포장한다.

우유나 고기를 먹으려고 사료로 쓰려는 노력이다.

볏짚이나 낟알이 논에 남지 않는다.




곧 민간인통제구역 경계가 밀려난다고 한다.

사이가 좋아서 경계가 무너져도, 무너지지 않는 경계도 있으면 좋겠다.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여름 꽃잔치  (0) 2019.06.18
서리 내려도 봄이 온다  (0) 2019.04.04
한가로운 망제여울 두루미  (0) 2019.01.16
말벌이 쌍살벌 집을 털다  (0) 2018.07.13
사랑어린배움터 꽃 잔치  (0) 2018.03.30
몰라서 보이지 않았다  (0) 2018.02.27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해도 어김없이 쌍살벌이

집 둘레로 집을 지으면서 번식을 하고 있다.

집으로 들어서는 현관 바로 위 한 곳에 어리별쌍살벌이,





높은 처마 밑 한 곳과 철 계단 밑 두 곳에 왕바다리가,





가스통 옆 한 곳과 철 계단 밑 두 곳,

모두 일곱 곳에 봄부터 집을 짓고 쌍살벌이 태어나고 있다.



일주일 전, 깜짝 놀랐다.

바스락바스락 철 계단 밑에서 갉는 소리가 났다.

커다란 좀말벌이 큰뱀허물쌍살벌 집을 갉아내고 있었다.





그러고는 큰뱀허물쌍살벌 애벌레 두 마리를 잡아내서 씹었다.

붕 크게 날갯짓 소리를 내면서 날아갔다.

좀말벌 애벌레에게 큰뱀허물쌍살벌 애벌레를 먹였을 게다.




큰뱀허물쌍살벌은 저항은커녕 벌벌 떨고 있는 듯 했다.


조금 뒤에 더 놀랐다.

좀말벌이 날아간 뒤 왕바다리 집을 사진 찍었다.

붕붕붕붕 붕붕 경계 날갯짓을 하더니 대여섯 마리가 달려들었다.

얼른 피한다고 했지만 눈썹 부분을 쏘이고 말았다.

곧 얼떨떨하고 얼얼한 아픔이 밀려왔다.

보건소 신세를 졌다.


여직 가까이 가도 쏘지 않았다.

내가 공격을 한다고 느꼈을까?

말벌은 자기 영역으로 들어만 가도 쏘지만

쌍살벌은 가까이 가도 공격하지 않으면 쏘지 않는 것으로 알았다.

곤충도 감정 변화가 있나 싶다.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리 내려도 봄이 온다  (0) 2019.04.04
한가로운 망제여울 두루미  (0) 2019.01.16
말벌이 쌍살벌 집을 털다  (0) 2018.07.13
사랑어린배움터 꽃 잔치  (0) 2018.03.30
몰라서 보이지 않았다  (0) 2018.02.27
더 없을 두 번째 만남  (0) 2018.01.22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매달 아이들과 함께 노는 사랑어린배움터에 지난주에 다녀왔다.

봄이겠거니 하고 가벼운 옷차림으로 갔다가 깜짝 놀랐다.

추적추적 비가 오다가 모래알 같은 우박이 떨어졌다.

거센 찬바람이 불고 몹시 추웠다.  


                                                                                                                 등대풀


다음날 아침, 비가 그치고 해가 났다.

추위가 채 가시지 않은 햇살 아래 꽃 잔치가 벌어졌다.




                                                                       왜제비꽃이 눈 내린 듯 피었다


                                                                                                                      동백꽃 



동백꽃은 시들지 않고 송이 채 떨어져서

땅에서 다시 한 번 꽃이 핀다.



                                                                                           매화



                                                                                                                         양벚나무 꽃



                                                                                                                               벚꽃


                                                                                                                               매화와 벚꽃


매화와 벚꽃은 꽃자루를 보면 쉽게 알 수 있다.

매화는 나뭇가지에 붙어서 피고

벚꽃은 꽃자루가 길어서 나뭇가지와 떨어져서 핀다.

열매도 마찬가지로 매실은 나뭇가지에 붙어 있고

버찌는 나뭇가지에서 늘어져 있다. 



                                                                                   목련


                                                                               개나리


                                                                                                                        살구나무  


                                                                                                                         수선화



                                                                                                                                            광대나물



                                                                                                                      큰개불알풀


                                                                                                                     사랑어린배움터 수탉


며칠 늦고 며칠 빠를 뿐.

때가 되면 오는 봄님이 고맙다.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가로운 망제여울 두루미  (0) 2019.01.16
말벌이 쌍살벌 집을 털다  (0) 2018.07.13
사랑어린배움터 꽃 잔치  (0) 2018.03.30
몰라서 보이지 않았다  (0) 2018.02.27
더 없을 두 번째 만남  (0) 2018.01.22
가을 새벽  (0) 2017.10.29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후배 몇하고 시골 학교에 머문 적이 있다.

아침 일찍 학교를 돌면서 사진을 찍었다.

볼 것도 없는데 무얼 찍느냐고 한 후배가 물었다.

물음이 당황스럽기는 했지만

여기에 뭐가 있고, 저기에 뭐가 보이지 않느냐고……답을 했다.

갖가지 들꽃, 곤충, 거미 같은 생명이 짐작하지 못 할 아름다움을 주었다.



2018년 1월 8일, 시베리아흰두루미를 처음 만난 줄 알았다.

새로운 것을 보지 못했다.

그저 알고 있는 것만 보였다.


                                                                                 2017년 3월 13일


                                                                             2017년 3월 13일 


2017년 봄, 2016년 겨울을 보낸 두루미가 언제쯤 떠나는지 지켜보았다.

임진강 장군여울 너머 율무 밭에 큰 무리를 지어 자주 모여 있었다.

2017년 3월 13일 찍은 사진을 보다가 움찔했다.

200마리가 넘는 두루미 재두루미와 같이 시베리아흰두루미가 있었다.

섞여 있다고 다른 것을 보지 못했다.

멋쩍은 코웃음이 나왔다.

새로운 생명을 마주하는 일이 이렇게나 느릴까.

늘 버릇된 눈과 마음으로 살고 있지는 않은지?


1996년, 다큐멘터리 〈마이크로 코스모스〉는 정말 크나큰 감동이었다.

작은 목숨, 미처 보지 못할 아름다움을 또렷또렷 끄집어 올린 작품이 다시금 떠올랐다.


                                                                            2018년 1월 8일


                                                                                     2018년 1월 21일


                                                                              2018년 1월 21일


                                                                                2018년 2월 1일


                                                                                 2018년 2월 1일 

                                                                                 

                                                                               2018년 2월 7일 


                                                                                    2018년 2월 10일


                                                                               2018년 2월 10일


                                                                              2018년 2월 10일


                                                                                2018년 2월 13일


                                                                                2018년 2월 13일


두루미와 시베리아흰두루미가 다른 것을 본 뒤로는 자주 보였다.

그리고 조금씩 가까이 다가왔다.

신기할 만큼 가까이 왔다.

몰라서 보이지 않고 맞이하지 못했다.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벌이 쌍살벌 집을 털다  (0) 2018.07.13
사랑어린배움터 꽃 잔치  (0) 2018.03.30
몰라서 보이지 않았다  (0) 2018.02.27
더 없을 두 번째 만남  (0) 2018.01.22
가을 새벽  (0) 2017.10.29
여름 죽살이  (0) 2017.09.16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쩌다 시베리아흰두루미를 만난 뒤로 또 다른 설렘이 생겼다.

다시 만날 수 있다는 기대는 아니다.

어렴풋한 만남도 아주 특별하다.

겨울 햇볕이 마루 안으로 들어왔다.

두루미 재두루미를 만나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게으름을 피우다 늦은 2시 반쯤 집을 나섰다.

가는 길에 수십 마리 독수리가 하늘을 높게 빙빙 돌았다.

빙애여울에 다다르니 늦은 3시 반.

몇 안 되는 두루미 가운데 희멀건 두루미 두 마리가 눈에 띠었다.

설마, 설마, 그런데 몸빛이 모두 하얀 시베리아흰두루미다.

붉은빛 얼굴과 다리가 또렷하다.

 

 

 

 

 

 

 

 

 

 

두루미, 재두루미와 또렷이 다르다.

두루미, 재두루미와 같이 있어서 다른 것이 또렷하다.

 

 

내게는 더 없을 행운이다.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어린배움터 꽃 잔치  (0) 2018.03.30
몰라서 보이지 않았다  (0) 2018.02.27
더 없을 두 번째 만남  (0) 2018.01.22
가을 새벽  (0) 2017.10.29
여름 죽살이  (0) 2017.09.16
알에서 깨어난 어린 백로  (0) 2017.06.14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랜만에 가을 바닷가 새벽길을 걷는다.

갈대 칠면초가 즐비한 순천만 농주리다.

맑고 차가운 안개가 차분히 내려앉았다.

뚜루루 뚜루루루 뚜루 뚜루 뚜루루루루

흑두루미가 새벽공기를 가를 뿐, 잠잠하다.

 

 

 

새벽은 상큼하다.

뽀얗고 잔잔한 빛깔이다.

포근하고 아른아른한 분위기다.

또렷하지 않은 부드러운 깊이에 빠져든다.

 

 

 

 

                                                                                                      노랑부리저어새

 

                                                                                             알락꼬리마도요

 

가물가물 물안개처럼 흑두루미가 보인다.

갈대밭 너머 갯벌을 따라 줄지어 잠을 잤나보다.

한 가족 서너 가족 무리지어, 끼니 찾아 날아오른다.

주걱 같은 부리를 휘휘 저어 먹이를 잡는 노랑부리저어새도,

휘어진 긴 부리로 게를 잡는 알락꼬리마도요도 짧게 날았다 내려앉는다.

 

 

 

 

 

 

하늘에 빛줄기가 보인다. 동이 텄다.

앞은 산 그림자가 덮고, 먼 곳에 새벽빛이 비춘다.

낮볕에 까슬한 갈 빛이 새벽빛에 농익은 감빛이다.

농익은 감빛, 먼 산 파란빛, 칠면초 붉은빛이 조화롭다.

 

 

 

 

 

해가 산등성이에 떠오르고 산 그림자가 물러난다.

그림자를 밀어내는 빛깔이 앞으로 살며시 온다.

따가운 낮볕에 바랜 빛깔이 새벽빛에 해맑다.

감빛, 풀빛, 파란빛, 붉은빛, 맑은 빛깔에 설렌다.

 

 

 

동 트기에 앞서 날아오른 흑두루미가 빛 기운을 품었다.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몰라서 보이지 않았다  (0) 2018.02.27
더 없을 두 번째 만남  (0) 2018.01.22
가을 새벽  (0) 2017.10.29
여름 죽살이  (0) 2017.09.16
알에서 깨어난 어린 백로  (0) 2017.06.14
새끼 치는 계절  (0) 2017.05.07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