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줄'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20.08.20 산왕거미 식사
  2. 2020.07.26 비 그친 사이
  3. 2013.07.17 가시 위를 걷는 청개구리

마당에 산왕거미가 그물을 쳤다.

거미줄 한쪽은 매화나무에, 한쪽은 파라솔에 붙였다.

매화나무와 파라솔 거리는 4미터쯤 되어 보인다.

매화나무와 파라솔 사이에 친 그물 지름은 1미터쯤 되고.

 

맴 맴 맴 맴, 맴 맴 맴 매 애애 참매미가 날개돋이를 한다.

 

푸득, 푸득, 보이지 않는 희미한 소리.

잠잠하다가 휘적휘적 그물을 흔든다.

참매미가 산왕거미 그물에 걸렸다.

등치가 큰 참매미가 걸려 허우적거린다.

 

먹이가 걸렸어도 산왕거미는 나타나지 않는다.

직박구리에게 잡아먹혔나? 보이지 않는다.

 

해 넘어가고 어둑해질 무렵, 어디선지 산왕거미가 나타났다.

그물에 걸린 참매미는 어쩌다 날개를 젓는다.

 

산왕거미는 참매미를 몇 바퀴 돌면서 거미줄을 칭칭 감는다.

참매미가 꼼짝 못하게 상하좌우를 돌면서 거미줄로 감는다.

 

산왕거미는 참매미 배에 힘센 입을 꽂았다.

체액을 쭉쭉 빨아들이고, 또 빨아들인다.

 

참매미 배에 빨아 먹힌 흔적이 남았다.

산왕거미는 머리 쪽에 또 이빨을 꽂는다.

하늘이 어두워져도 꼼짝 않고 빨아먹는다.

먹이가 언제 또 걸릴지 모르니, 그래야 산다.

 

다음 날 해질 무렵 보이지 않던 산왕거미가 나타났다.

참매미가 걸렸던 그물은 여기저기 뜯겼다.

다시, 그물을 지탱할 세로 거미줄을 치고,

먹이가 걸려들 끈끈한 가로 거미줄을 밖에서부터 안쪽으로 촘촘하게 친다.

 

가운데까지 거미줄을 치고 나면

산왕거미는 그물 한가운데에 거꾸로 매달린다.

먹이가 걸려들기를 기다리면서.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볕이 아쉬운 구렁이  (2) 2020.11.14
무당거미와 애풀거미  (0) 2020.10.14
산왕거미 식사  (0) 2020.08.20
얼음에 매달린 가을 자락  (2) 2019.11.16
아침 마당  (0) 2019.10.21
초여름 꽃잔치  (0) 2019.06.18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 그친 사이

궁시렁 궁시렁 2020. 7. 26. 11:32 |

가뭄 끝에 비가 온다.

장맛비가 온다.

잠시 그친 사이에

환한 참나리가 빗속에서 피었다.

도라지도 능소화도 밝게 피었다.

 

갓 깨어난 어린 개구리가

이리 뛰고 저리 뛰고, 뛴다.

 

빗방울이 옥수수수염에 매달리고

거미줄에 달렸다.

빛을 머금은 물방울은 맑다.

 

뒤뜰에 꽃이 층층 피는 층층이꽃이 피고

꽃이 아주 작은 파리풀 꽃이 피었다.

파리보다 작은 호리꽃등에가

비 그친 사이에 파리풀 꿀을 먹는다.

 

 

'궁시렁 궁시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풍 사이사이  (0) 2020.09.08
비 그친 사이  (0) 2020.07.26
집 앞 논에서  (1) 2020.06.01
새벽안개  (0) 2020.01.03
안개, 물안개  (0) 2019.11.03
덜 개인 동해 표정  (0) 2019.07.27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쩌다 빗소리 그치고 하늘이 밝다.

지난 가을 떨어지다 울타리에 걸친

밤송이 위를 청개구리가 걷는다.

금방이라도 가시에 찔려 살갗이 터질 것 같은데

어기적어기적 잘도 걸어간다.

 

거미줄엔 빗방울 열리고

빗방울 기운 맞고

바위취 피고, 비비추 피어난다.

훌쩍 큰 꺽다리 참나리는

잎겨드랑이에 구슬 같은 씨앗을 가득 안고 있다.

 

 

 

 

 

 

 

 

 

 

 

 

'궁시렁 궁시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이 남기는 것  (0) 2017.09.05
동갑내기 농부  (0) 2017.06.21
가시 위를 걷는 청개구리  (0) 2013.07.17
부둥켜안고 사는 참나무와 소나무  (1) 2013.01.03
아직 떠나지 않은 쇠기러기  (1) 2012.03.24
모내기  (1) 2011.05.18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