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뭇잎이 단풍 들다 얼어붙어 빛깔을 잃었다.

몸을 움츠리게 하는 바람이 빛바랜 이파리를 떨군다.

시간이 가는 낙엽이 아쉬운지, 바래는 빛깔이 우울한지?

거의 매일 동 틀 무렵이면 알몸을 드러내는 나무를 본다.

 

집 울타리 잣나무에 곡선이 납작 붙어있다.

어두운 빛이 꿈틀꿈틀, 번뜩번뜩, 힘이 느껴진다.

나무 껍데기? 나무를 타고 오른 덩굴? 가만히 있다.

보기 드문 구렁이, 2m쯤 되는 아주 커다란 구렁이다.

구렁이가 크다지만 이만큼 큰 구렁이는 처음이다.

 

해바라기하는 걸까? 쉬는 걸까? 알 수 없다.

한참 뒤, 머리부터 천천히 조금씩 몸을 비틀었다.

잣나무 옆 철망울타리로 머리를 뻗었다.

그러고는 울타리 위에 사뿐히 앉았다.

 

어릴 적 기억이 났다. 구렁이는 집에서 같이 살았다.

부엌 벽에 있던 쥐구멍으로 구렁이가 들락거렸다.

초가지붕 위에서 커다란 구렁이가 해바라기를 했다.

그래도 구렁이가 집을 지켜 준다고 잡지 않았다.

 

우리네 어릴 적 이야기가 신화나 설화, 민담만은 아니다.

지금 구렁이는 얼마 남지 않았다고 한다.

우리 곁에 있던 구렁이는 어디로 갔을까?

그저 몸에 좋다고 구렁이를 마구 잡은 잘못을 후회하고는 있을지?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볕이 아쉬운 구렁이  (2) 2020.11.14
무당거미와 애풀거미  (0) 2020.10.14
산왕거미 식사  (0) 2020.08.20
얼음에 매달린 가을 자락  (2) 2019.11.16
아침 마당  (0) 2019.10.21
초여름 꽃잔치  (0) 2019.06.18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임산 2020.11.20 16:0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목숨을 걸고 담장을 넘는 걸로 보여요.
    겨울잠 자러 가는 길이 아닐까 싶어요.

  2. 반달곰 2020.11.20 21:0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추위가 왔으니 겨울잠 자러 가는 길일 수도 있겠지요.
    먹이를 잡아먹고 소화가 잘되게 일광욕을 할 수도 있겠고요.
    그렇지만 위험을 무릅쓰고 담장을 넘는 것 같지는 않습니다.
    철망울타리는 애써 넘지 않고도 쉽게 통과할 수 있으니까요.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