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왔다.

임진강 빙애여울에 머물던 두루미, 재두루미가 지난주에 떠났다.

 

 

군남댐 때문일까?

장군여울에 이어 두루미, 재두루미가 머물던 빙애여울도 물에 잠겼다.

두루미가 떠날 때까지 만이라도 빙애여울이 물에 잠기지 않기를 바랐는데…….

 

 

 

 

하늘을 누비며 떠나는 모습은 참말 아름답지만

내 곁을 떠났다는 생각에 울적해진다.

다시 보려면 일고여덟 달은 기다려야 한다.

올 겨울에도 어김없이 우리 곁에 오기를 마음모아 빈다.

 

 

3월 15일 밤늦게 순천에 갔다.

흑두루미를 볼 수 있을까? 가슴이 콩닥콩닥 뛰었다.

16일 새벽에 일어나 와온마을 농주리로 갔다.

매화며 산수유 꽃이 만발했다.

 

 

 

흑두루미가 있다! 그런데 늦었다.

벌써 수십 마리씩 날아서 어디론가 옮겨가고 있었다.

6시 40분인데, 갯벌에는 몇 마리만 남았다.

어디로 옮겨갔을까? 대대마을로 갔을까?

대대마을로 가 보았다.

대대마을에는 보이지 않았다.

 

 

 

 

갈대밭에 있을까?

겨울을 난 갈대는 여전히 아름답다.

곧 땅바닥에서 파란 싹을 틔울게다.

갈대밭을 내려다 볼 수 있는 용산전망대를 올랐다.

멀리 갈대밭 사이에 가물가물 청둥오리 같은 오리 떼만 보였다.

어, 흑두루미다!

아주 먼 갈대밭 사이에서 쉬고 있던 흑두루미가 날아올랐다.

또 수십 마리씩 날아올랐다.

그러고는 반대편으로 돌아 대대마을 쪽으로 날아갔다.

 

 

 

 

대대마을로 다시 갔다.

속으로 빌고 빌었다. 올봄 마지막으로 만나게 해달라고.

없었다. 흑두루미는 보이지 않았다.

해가 나던 날이 구름이 끼고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그런데, 흑두루미가 갈대밭에서 몇 마리씩 날아서 벌판으로 나왔다.

 

 

 

세상에나! 눈물이 났다.

바람이 불어서인지, 고마워서인지는 알 수 없다.

더군다나 구애춤까지 추었다.

정말 고맙고 고맙다.

며칠 전에 흑두루미가 천수만까지 올라왔다는 뉴스를 보았다.

곧 떠나 번식지로 올라가겠지만 순천만에는 흑두루미가 있었다.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끼 치는 계절  (0) 2017.05.07
백로가 돌아왔다  (0) 2017.04.17
떠나는 두루미  (0) 2017.03.20
임진강 빙애여울 두루미  (0) 2017.03.06
날아오를 채비를 하는 어린 백로들  (0) 2013.07.11
마당에서 애벌레 들여다보기  (4) 2012.05.17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