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을 사진으로 담고'에 해당되는 글 58건

  1. 2018.07.13 말벌이 쌍살벌 집을 털다
  2. 2018.03.30 사랑어린배움터 꽃 잔치
  3. 2018.02.27 몰라서 보이지 않았다
  4. 2018.01.22 더 없을 두 번째 만남
  5. 2017.10.29 가을 새벽
  6. 2017.09.16 여름 죽살이
  7. 2017.06.14 알에서 깨어난 어린 백로
  8. 2017.05.07 새끼 치는 계절
  9. 2017.04.17 백로가 돌아왔다
  10. 2017.03.20 떠나는 두루미



올해도 어김없이 쌍살벌이

집 둘레로 집을 지으면서 번식을 하고 있다.

집으로 들어서는 현관 바로 위 한 곳에 어리별쌍살벌이,





높은 처마 밑 한 곳과 철 계단 밑 두 곳에 왕바다리가,





가스통 옆 한 곳과 철 계단 밑 두 곳,

모두 일곱 곳에 봄부터 집을 짓고 쌍살벌이 태어나고 있다.



일주일 전, 깜짝 놀랐다.

바스락바스락 철 계단 밑에서 갉는 소리가 났다.

커다란 좀말벌이 큰뱀허물쌍살벌 집을 갉아내고 있었다.





그러고는 큰뱀허물쌍살벌 애벌레 두 마리를 잡아내서 씹었다.

붕 크게 날갯짓 소리를 내면서 날아갔다.

좀말벌 애벌레에게 큰뱀허물쌍살벌 애벌레를 먹였을 게다.




큰뱀허물쌍살벌은 저항은커녕 벌벌 떨고 있는 듯 했다.


조금 뒤에 더 놀랐다.

좀말벌이 날아간 뒤 왕바다리 집을 사진 찍었다.

붕붕붕붕 붕붕 경계 날갯짓을 하더니 대여섯 마리가 달려들었다.

얼른 피한다고 했지만 눈썹 부분을 쏘이고 말았다.

곧 얼떨떨하고 얼얼한 아픔이 밀려왔다.

보건소 신세를 졌다.


여직 가까이 가도 쏘지 않았다.

내가 공격을 한다고 느꼈을까?

말벌은 자기 영역으로 들어만 가도 쏘지만

쌍살벌은 가까이 가도 공격하지 않으면 쏘지 않는 것으로 알았다.

곤충도 감정 변화가 있나 싶다.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벌이 쌍살벌 집을 털다  (0) 2018.07.13
사랑어린배움터 꽃 잔치  (0) 2018.03.30
몰라서 보이지 않았다  (0) 2018.02.27
더 없을 두 번째 만남  (0) 2018.01.22
가을 새벽  (0) 2017.10.29
여름 죽살이  (0) 2017.09.16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매달 아이들과 함께 노는 사랑어린배움터에 지난주에 다녀왔다.

봄이겠거니 하고 가벼운 옷차림으로 갔다가 깜짝 놀랐다.

추적추적 비가 오다가 모래알 같은 우박이 떨어졌다.

거센 찬바람이 불고 몹시 추웠다.  


                                                                                                                 등대풀


다음날 아침, 비가 그치고 해가 났다.

추위가 채 가시지 않은 햇살 아래 꽃 잔치가 벌어졌다.




                                                                       왜제비꽃이 눈 내린 듯 피었다


                                                                                                                      동백꽃 



동백꽃은 시들지 않고 송이 채 떨어져서

땅에서 다시 한 번 꽃이 핀다.



                                                                                           매화



                                                                                                                         양벚나무 꽃



                                                                                                                               벚꽃


                                                                                                                               매화와 벚꽃


매화와 벚꽃은 꽃자루를 보면 쉽게 알 수 있다.

매화는 나뭇가지에 붙어서 피고

벚꽃은 꽃자루가 길어서 나뭇가지와 떨어져서 핀다.

열매도 마찬가지로 매실은 나뭇가지에 붙어 있고

버찌는 나뭇가지에서 늘어져 있다. 



                                                                                   목련


                                                                               개나리


                                                                                                                        살구나무  


                                                                                                                         수선화



                                                                                                                                            광대나물



                                                                                                                      큰개불알풀


                                                                                                                     사랑어린배움터 수탉


며칠 늦고 며칠 빠를 뿐.

때가 되면 오는 봄님이 고맙다.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벌이 쌍살벌 집을 털다  (0) 2018.07.13
사랑어린배움터 꽃 잔치  (0) 2018.03.30
몰라서 보이지 않았다  (0) 2018.02.27
더 없을 두 번째 만남  (0) 2018.01.22
가을 새벽  (0) 2017.10.29
여름 죽살이  (0) 2017.09.16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후배 몇하고 시골 학교에 머문 적이 있다.

아침 일찍 학교를 돌면서 사진을 찍었다.

볼 것도 없는데 무얼 찍느냐고 한 후배가 물었다.

물음이 당황스럽기는 했지만

여기에 뭐가 있고, 저기에 뭐가 보이지 않느냐고……답을 했다.

갖가지 들꽃, 곤충, 거미 같은 생명이 짐작하지 못 할 아름다움을 주었다.



2018년 1월 8일, 시베리아흰두루미를 처음 만난 줄 알았다.

새로운 것을 보지 못했다.

그저 알고 있는 것만 보였다.


                                                                                 2017년 3월 13일


                                                                             2017년 3월 13일 


2017년 봄, 2016년 겨울을 보낸 두루미가 언제쯤 떠나는지 지켜보았다.

임진강 장군여울 너머 율무 밭에 큰 무리를 지어 자주 모여 있었다.

2017년 3월 13일 찍은 사진을 보다가 움찔했다.

200마리가 넘는 두루미 재두루미와 같이 시베리아흰두루미가 있었다.

섞여 있다고 다른 것을 보지 못했다.

멋쩍은 코웃음이 나왔다.

새로운 생명을 마주하는 일이 이렇게나 느릴까.

늘 버릇된 눈과 마음으로 살고 있지는 않은지?


1996년, 다큐멘터리 〈마이크로 코스모스〉는 정말 크나큰 감동이었다.

작은 목숨, 미처 보지 못할 아름다움을 또렷또렷 끄집어 올린 작품이 다시금 떠올랐다.


                                                                            2018년 1월 8일


                                                                                     2018년 1월 21일


                                                                              2018년 1월 21일


                                                                                2018년 2월 1일


                                                                                 2018년 2월 1일 

                                                                                 

                                                                               2018년 2월 7일 


                                                                                    2018년 2월 10일


                                                                               2018년 2월 10일


                                                                              2018년 2월 10일


                                                                                2018년 2월 13일


                                                                                2018년 2월 13일


두루미와 시베리아흰두루미가 다른 것을 본 뒤로는 자주 보였다.

그리고 조금씩 가까이 다가왔다.

신기할 만큼 가까이 왔다.

몰라서 보이지 않고 맞이하지 못했다.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벌이 쌍살벌 집을 털다  (0) 2018.07.13
사랑어린배움터 꽃 잔치  (0) 2018.03.30
몰라서 보이지 않았다  (0) 2018.02.27
더 없을 두 번째 만남  (0) 2018.01.22
가을 새벽  (0) 2017.10.29
여름 죽살이  (0) 2017.09.16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쩌다 시베리아흰두루미를 만난 뒤로 또 다른 설렘이 생겼다.

다시 만날 수 있다는 기대는 아니다.

어렴풋한 만남도 아주 특별하다.

겨울 햇볕이 마루 안으로 들어왔다.

두루미 재두루미를 만나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게으름을 피우다 늦은 2시 반쯤 집을 나섰다.

가는 길에 수십 마리 독수리가 하늘을 높게 빙빙 돌았다.

빙애여울에 다다르니 늦은 3시 반.

몇 안 되는 두루미 가운데 희멀건 두루미 두 마리가 눈에 띠었다.

설마, 설마, 그런데 몸빛이 모두 하얀 시베리아흰두루미다.

붉은빛 얼굴과 다리가 또렷하다.

 

 

 

 

 

 

 

 

 

 

두루미, 재두루미와 또렷이 다르다.

두루미, 재두루미와 같이 있어서 다른 것이 또렷하다.

 

 

내게는 더 없을 행운이다.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어린배움터 꽃 잔치  (0) 2018.03.30
몰라서 보이지 않았다  (0) 2018.02.27
더 없을 두 번째 만남  (0) 2018.01.22
가을 새벽  (0) 2017.10.29
여름 죽살이  (0) 2017.09.16
알에서 깨어난 어린 백로  (0) 2017.06.14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랜만에 가을 바닷가 새벽길을 걷는다.

갈대 칠면초가 즐비한 순천만 농주리다.

맑고 차가운 안개가 차분히 내려앉았다.

뚜루루 뚜루루루 뚜루 뚜루 뚜루루루루

흑두루미가 새벽공기를 가를 뿐, 잠잠하다.

 

 

 

새벽은 상큼하다.

뽀얗고 잔잔한 빛깔이다.

포근하고 아른아른한 분위기다.

또렷하지 않은 부드러운 깊이에 빠져든다.

 

 

 

 

                                                                                                      노랑부리저어새

 

                                                                                             알락꼬리마도요

 

가물가물 물안개처럼 흑두루미가 보인다.

갈대밭 너머 갯벌을 따라 줄지어 잠을 잤나보다.

한 가족 서너 가족 무리지어, 끼니 찾아 날아오른다.

주걱 같은 부리를 휘휘 저어 먹이를 잡는 노랑부리저어새도,

휘어진 긴 부리로 게를 잡는 알락꼬리마도요도 짧게 날았다 내려앉는다.

 

 

 

 

 

 

하늘에 빛줄기가 보인다. 동이 텄다.

앞은 산 그림자가 덮고, 먼 곳에 새벽빛이 비춘다.

낮볕에 까슬한 갈 빛이 새벽빛에 농익은 감빛이다.

농익은 감빛, 먼 산 파란빛, 칠면초 붉은빛이 조화롭다.

 

 

 

 

 

해가 산등성이에 떠오르고 산 그림자가 물러난다.

그림자를 밀어내는 빛깔이 앞으로 살며시 온다.

따가운 낮볕에 바랜 빛깔이 새벽빛에 해맑다.

감빛, 풀빛, 파란빛, 붉은빛, 맑은 빛깔에 설렌다.

 

 

 

동 트기에 앞서 날아오른 흑두루미가 빛 기운을 품었다.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몰라서 보이지 않았다  (0) 2018.02.27
더 없을 두 번째 만남  (0) 2018.01.22
가을 새벽  (0) 2017.10.29
여름 죽살이  (0) 2017.09.16
알에서 깨어난 어린 백로  (0) 2017.06.14
새끼 치는 계절  (0) 2017.05.07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매해 집 둘레에 쌍살벌이 서너 개씩 집을 짓는다.

처마 밑에 가장 많이 짓는다.

비를 피할 수 있고, 적으로부터 안전하기도 한 모양이다.

 

 

 

 

올해는 왕바다리 집이 두 개가 보였다.

한 마리 왕바다리 암벌은 예전 같이 처마 밑에 집을 지었다.

높이 있는 벌집을 보려면 사다리를 놓아야 했다.

식구를 늘리면서 살다가 8월 말쯤 집을 비웠다.

 

 

 

 

 

 

또 다른 암벌은 사람 키 높이도 안 되는 집 벽 가운데쯤에 집을 지었다.

벌집을 보기는 참 편하고 좋았다.

방도 잘 늘리고 방에서는 애벌레가 잘 자랐다.

6월 19일, 벌집이 감쪽같이 사라졌다.

둘러봐도 부스러기 한 점 없다.

새가 습격한 것 같다.

새는 좋은 먹을거리를 얻었지만 쌍살벌은 후손을 퍼트리지 못했다.

2008년에는 벌집 지름이 20cm나 되게 크게 번창했었는데, 좀 아쉽다.

 

 

 

 

 

 

 

뒤뜰에 빨간 고무대야를 평상에 기대 놓았다.

큰뱀허물쌍살벌이 집을 짓기 시작했다.

집 지을 만한 곳으로 판단했을까?

혹시라도 바람에 구르지 않게 좌우로 돌과 나무토막을 괴었다.

비가 오면 대야 아래쪽에 물이 고였다.

고인 물에서 장구벌레(모기 애벌레)가 자라고, 왕바다리가 물을 마시러 왔다.

비바람에 대야가 흔들리고 집이 흔들렸을까!

일찌감치 8월 중순 못미처 집을 떠났다.

 

 

 

 

감쪽같이 사라진 왕바다리 벌집을 들여다보려고 플라스틱 의자를 가져다 놓았다.

그 플라스틱 의자 팔걸이 밑에 큰뱀허물쌍살벌 집이 생겼다.

빠르게 방이 늘어나고 식구가 늘었다.

9월 초까지도 얼굴이 희멀건 수벌들이 우글거리고 암벌은 어쩌다 보였다.

9월 중순으로 들어서면서 벌은 집을 비웠다.

 

 

 

언제나 그랬듯이 벌집 아래로 죽은 수벌이 널렸다.

짝짓기 한 암벌은 겨울잠 자리를 찾을게다.

 

 

 

 

 

 

 

뒤뜰 여기저기에 날개돋이 한 매미 허물이 매달려 있다.

땅속에서 알지 못할 세월을 보내고 짝짓기 하러 땅 밖으로 나왔다.

날기도 전에 매미보다 작디작은 개미에게 잡혔다.

이틀 동안 보았다. 천천히 가라앉는다.

 

어떤 이는 땅속에서 몇 년을 살다가

땅 밖에서는 며칠을 살지 못하는 매미를 안타까워한다.

며칠은커녕 땅 밖으로 나오자마자 죽는 매미를 보면 어떨까?

자연을 사람 눈, 사람 마음으로만 보면 힘들다.

사람이 자연 일부가 되어 보아야 하지 않을까?

 

 

요즘 잠자리 짝짓기가 한창이다.

어미는 죽지만, 오는 봄날 잠자리는 또 난다.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더 없을 두 번째 만남  (0) 2018.01.22
가을 새벽  (0) 2017.10.29
여름 죽살이  (0) 2017.09.16
알에서 깨어난 어린 백로  (0) 2017.06.14
새끼 치는 계절  (0) 2017.05.07
백로가 돌아왔다  (0) 2017.04.17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백로 둥지를 찾으니 어린 새 소리가 시끄럽다.

크나 작으나 어릴 때 소리는 어리다.

덩치가 크고 부리가 커도 어린 백로다.

 

 

 

새끼를 낳고 기르는 일은 힘이 든다.

알을 낳고, 알에서 깨어난 새끼를 기르는 백로는 여전히 아름답다.

깃털을 다듬는 일도 잊지 않는다.

 

 

 

아무리 덩치가 커도 살아남으려면 어미를 기다릴 수밖에 없다.

 

 

 

 

 

 

어미가 먹을 것을 물고 왔다.

어미 부리를 향해서 일어선다.

어미 부리를 물고 힘을 다해 읊조린다.

“밥 줘!”

그래도 어미는 체할세라 새끼를 다독이면서 먹이를 토해낸다.

 

 

 

 

 

 

둥지마다 형편은 다르다.

조금 일찍 깨어나 커서 으스대는가 하면

하루 이틀 늦게 깨어나서 일어서는 것조차 힘겹다.

 

다 그렇게 자란다.

조금 먼저 날개돋이를 해도

하루 이틀 늦게 난들, 똑 같은 백로다.

 

 

가끔, 날고 싶어 안달할 때마다 그것을 알지 못한다.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새벽  (0) 2017.10.29
여름 죽살이  (0) 2017.09.16
알에서 깨어난 어린 백로  (0) 2017.06.14
새끼 치는 계절  (0) 2017.05.07
백로가 돌아왔다  (0) 2017.04.17
떠나는 두루미  (0) 2017.03.20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봄이면 어김없이 꽃이 피고 씨앗을 남긴다.

자연 속 동물도 짝짓기를 하고 자손을 불려나갈 채비를 한다.





대백로는 눈언저리를 옥빛으로 바꾸고

화려한 장식깃을 세우면서 짝짓기 하고 알을 낳고 알을 품는다.



쇠딱따구리는 짝짓기를 하고 알을 낳고 자손을 남길 채비를 한다.




 



집 언저리로는 쌍살벌 집이 많다.

지난해는 앞마당 아그배나무에 말벌이 집을 지었다.

말벌이나 쌍살벌은 고기로 자식을 키운다.

벌하면 꿀이 떠오르지만 고기로 자식을 키우는 벌도 있다.

쌍살벌은 지난 늦가을 짝짓기를 하고 겨울잠을 잤다.

이제 힘겹게 홀로 집을 짓고 알을 낳는다.

곧 일벌이 태어나면 여왕벌이 될 것이다.






암캐미가 하늘을 날아 짝짓기를 하고 땅에 내려앉았다.

홀로 날개를 자른다.

그러고는 땅굴을 파고 땅속으로 들어갈 것이다.

알을 낳고 일개미가 태어나고 여왕개미가 될 것이다.

사람만 자식을 낳고 키우는 것이 힘든 것만은 아니다.


식물이든 동물이든 자기 자리를 지키려는 애를 쓴다.

쫒기고 밀리면서 자기 자리를 지키다가 소리 없이 사라지기도 한다.

가끔은 사라지는 행복이 부러울 때가 있다.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 죽살이  (0) 2017.09.16
알에서 깨어난 어린 백로  (0) 2017.06.14
새끼 치는 계절  (0) 2017.05.07
백로가 돌아왔다  (0) 2017.04.17
떠나는 두루미  (0) 2017.03.20
임진강 빙애여울 두루미  (0) 2017.03.06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살구꽃, 진달래가 한창이다.

눈언저리가 옥빛을 띠는 중대백로 무리가 먼저 고향을 찾았다.

따듯한 남쪽 나라에서 겨울을 나고 태어난 곳으로 돌아왔다.

눈언저리가 노란 중백로나 발가락이 노란 쇠백로는 아직 보이지 않는다.

 

 

 

 

 

 

때로는 자리다툼을 하지만 관심은 다른 데 있다.

짝을 만나는 일이다.

한껏 장식깃을 뽐낸다.

꽁지깃을 세우는 공작새 못지않다.

빛을 받은 장식깃은 반짝이듯 빛난다.

 

 

 

지난겨울, 대백로와 왜가리가 집 앞 논을 찾았다.

논에 물이 없으니 먹을 것도 없다.

그저 웅크리고 앉아서 해바라기 하고는 갔다.

추위를 견디는 백로 왜가리가 안쓰럽기도 하고 반갑기도 했다.

 

 

 

 

 

많은 사람이 백로를 싫어한다.

똥을 싸서 나무를 죽게 하고 자동차에 똥을 싸기도 한다.

두루미나 저어새처럼 적은 숫자가 남은 것도 아니니 귀하지도 않다.

어디에서는 백로가 새끼를 키우고 있는데도 개발에 밀려서 기다려주지 않았다.

나무를 베어버리는 바람에 새끼 백로를 몰살 시켰다.

농약 때문에도 죽어간다.

몇 마리 남지 않으면 귀하게 여기고 아름다운 새로 보아줄까?

 

 

 

 

 

 

 

 

짝을 만나고, 짝짓기를 하고, 둥지를 튼다.

그리고 알을 낳고, 새끼 백로가 깨어날 거다.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알에서 깨어난 어린 백로  (0) 2017.06.14
새끼 치는 계절  (0) 2017.05.07
백로가 돌아왔다  (0) 2017.04.17
떠나는 두루미  (0) 2017.03.20
임진강 빙애여울 두루미  (0) 2017.03.06
날아오를 채비를 하는 어린 백로들  (0) 2013.07.11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봄이 왔다.

임진강 빙애여울에 머물던 두루미, 재두루미가 지난주에 떠났다.

 

 

군남댐 때문일까?

장군여울에 이어 두루미, 재두루미가 머물던 빙애여울도 물에 잠겼다.

두루미가 떠날 때까지 만이라도 빙애여울이 물에 잠기지 않기를 바랐는데…….

 

 

 

 

하늘을 누비며 떠나는 모습은 참말 아름답지만

내 곁을 떠났다는 생각에 울적해진다.

다시 보려면 일고여덟 달은 기다려야 한다.

올 겨울에도 어김없이 우리 곁에 오기를 마음모아 빈다.

 

 

3월 15일 밤늦게 순천에 갔다.

흑두루미를 볼 수 있을까? 가슴이 콩닥콩닥 뛰었다.

16일 새벽에 일어나 와온마을 농주리로 갔다.

매화며 산수유 꽃이 만발했다.

 

 

 

흑두루미가 있다! 그런데 늦었다.

벌써 수십 마리씩 날아서 어디론가 옮겨가고 있었다.

6시 40분인데, 갯벌에는 몇 마리만 남았다.

어디로 옮겨갔을까? 대대마을로 갔을까?

대대마을로 가 보았다.

대대마을에는 보이지 않았다.

 

 

 

 

갈대밭에 있을까?

겨울을 난 갈대는 여전히 아름답다.

곧 땅바닥에서 파란 싹을 틔울게다.

갈대밭을 내려다 볼 수 있는 용산전망대를 올랐다.

멀리 갈대밭 사이에 가물가물 청둥오리 같은 오리 떼만 보였다.

어, 흑두루미다!

아주 먼 갈대밭 사이에서 쉬고 있던 흑두루미가 날아올랐다.

또 수십 마리씩 날아올랐다.

그러고는 반대편으로 돌아 대대마을 쪽으로 날아갔다.

 

 

 

 

대대마을로 다시 갔다.

속으로 빌고 빌었다. 올봄 마지막으로 만나게 해달라고.

없었다. 흑두루미는 보이지 않았다.

해가 나던 날이 구름이 끼고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그런데, 흑두루미가 갈대밭에서 몇 마리씩 날아서 벌판으로 나왔다.

 

 

 

세상에나! 눈물이 났다.

바람이 불어서인지, 고마워서인지는 알 수 없다.

더군다나 구애춤까지 추었다.

정말 고맙고 고맙다.

며칠 전에 흑두루미가 천수만까지 올라왔다는 뉴스를 보았다.

곧 떠나 번식지로 올라가겠지만 순천만에는 흑두루미가 있었다.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끼 치는 계절  (0) 2017.05.07
백로가 돌아왔다  (0) 2017.04.17
떠나는 두루미  (0) 2017.03.20
임진강 빙애여울 두루미  (0) 2017.03.06
날아오를 채비를 하는 어린 백로들  (0) 2013.07.11
마당에서 애벌레 들여다보기  (4) 2012.05.17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