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기 남은 바닷가 모래밭에

아름다운 곡선을 남기며 다니는 서해비단고둥.


바닷물이 몰려오면

아무런 자국 없는

모래밭으로 돌아옵니다.


자연에 상처를 남기지 않는 삶이

자연과 함께

오래 살 수 있는 길로 여겨집니다.


《숲 속 그늘 자리》가운데

'자연 생명을 그리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발나비  (0) 2010.03.09
물까치  (0) 2010.02.08
서해비단고둥  (0) 2009.08.28
참매미  (0) 2009.08.12
각시붓꽃  (0) 2009.05.10
지렁이  (0) 2009.03.04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