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논 논둑으로 놀러 나온 고라니 세 마리

작년에는 어미와 새끼 고라니 한 마리가 놀러 오더니

올해는 어미와 새끼 두 마리가 놀러 왔다.

아직 세상이 낯설은지 몸을 서로 부비고

따라 오는지 뒤돌아보고......

그러다가 논둑 위를 겅중겅중 뛰어 보기도 한다.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체수가 늘어난 등검정쌍살벌  (1) 2008.09.20
나비  (1) 2008.08.24
논둑으로 놀러 나온 새끼 고라니  (1) 2008.08.16
등검정쌍살벌이 고기 경단을 만든다.  (2) 2008.08.06
등검정쌍살벌  (1) 2008.07.27
박주가리  (0) 2008.07.15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heap jerseys 2012.10.10 17:2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미지차단을 할 경우 아무것도 표시 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