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암사 감나무 


                                                                    선암사 남천  


경기 북부 연천은 영하 십 도 밑이 코앞에 있다.

며칠 전 다녀온 남쪽은 아직도 가을이 남아 있다.

새벽녘 바닷가를 걸어도 쌀쌀할 뿐 겨울 추위는 아니다.       




가을부터 온 겨울손님이 곳곳에 그득하다.

청둥오리, 비오리, 고방오리, 쇠오리 무리가

갖갖 빛깔 점점을 그리며 한판 장을 펼쳤다.     






오리 사이로 부리질을 하던 노랑부리저어새가

한숨 고르며 깃털을 다듬고, 한가로이 쉰다.

고개를 주뼛 세운 흑두루미를 초병 삼아 쉬고

분주히 부리를 저어저어 부리질을 하며 오간다.    








군데군데 겨울을 거부하듯 갈대가 푸르고

검붉게 물든 칠면초는 가을이 한창인 듯하다.

붉은 칠면초 밭에서 긴 부리가 휜 마도요가

내려앉았다 날아올랐다, 긴장감을 일으킨다.              






몸을 웅크리고 쉬는 노랑부리저어새가 마냥 평화롭고

억새가, 갈대가, 날아오른 마도요가 빛 받아 눈부시다.                          

'궁시렁 궁시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끝자락을 잡은 초겨울  (0) 2018.12.04
가을빛  (0) 2018.11.04
절절 끓는 땡볕 마당  (0) 2018.08.11
아이들과 손모내기  (0) 2018.06.11
창경궁 나들이  (0) 2018.04.20
뜻하지 않은 소중한 만남  (0) 2018.01.12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