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2일부터 몇 차례 서리가 내렸다.

달빛에 비친 앞 논은 하얀 눈밭 같았다.

어제 저녁부터 칼바람이 불더니

올해 들어 처음, 10cm 안팎 길이로

고드름이 처마 밑에 달렸다.



들고양이도 춥겠다.

따뜻한 나무보일러 밑에서 밤을 지내다

놀라서 달아나기도 한다.

뭐라 하지 않는데

늘 날카로운 눈으로 경계를 한다.






들고양이도 춥겠다.

따뜻한 나무보일러 밑에서 밤을 지내다

놀라서 달아나기도 한다.

뭐라 하지 않는데

늘 날카로운 눈으로 경계를 한다.

 

'궁시렁 궁시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앞 논에 다시 날아든 쇠기러기  (0) 2008.12.26
요즘 날씨  (0) 2008.12.08
갑자기 온 추위  (0) 2008.11.18
앞마당에 고양이  (0) 2008.10.19
알밤 떨어지는 소리  (0) 2008.09.24
어찌하면 좋을까?  (0) 2008.09.08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