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멩이

작업일지 2007. 12. 11. 17:07 |

 이 글은 지난 2005년에 우리교육 출판사에 연재했던 생태세밀화 작업일지 내용을 옮겨 놓은 것입니다.




 

작은아이 초등학교 일학년 때 일입니다. 학교에서 수업으로 비석치기를 한 다고 납작한 돌멩이를 주워 오라고 했습니다. 아파트에 살고 있는 우리는 집 둘레에서는 비석치기할 만한 돌멩이를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아이와 한 참을 돌아다니다가 집에서 멀리 떨어진 산 밑에서야 마땅한 돌멩이를 찾을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다음 날, 아이는 시무룩한 얼굴로 학교에서 돌아왔습니다. “이런 돌이 아니래….” 같은 반 모든 아이들이 문방구에서 사각형으로 잘라 파는 나무토막을 사가 지고 왔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수업도 운동장에서 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책상을 한쪽으로 치우고, 교실바닥에서 놀이수업을 했다고 합니다. 그러니 우리 아이가 가져간 돌멩이로는 놀이를 할 수 없었겠지요. 속상해하는 아이를 달래면서 마음이 씁쓸하기도 하고, 어릴 적 시골에서 놀던 생각도 났습니다. “망치기할 사람 여기 붙어라, 망치기할 사람 여기 붙어라~.” 마을 어느 아이든 소리를 치면, 아무데서나 납작한 돌멩이 하나씩 들고 모 여들었습니다. 마당에 나뭇가지로 쓱쓱 줄을 긋고는 밥 먹을 시간도 잊은 채 어둑어둑해질 때까지 동네 아이들과 떠들면서 놀았습니다. 텔레비전이 나 컴퓨터가 없으면 심심해하는 지금 아이들과, 돌멩이나 나뭇가지가 놀잇 감 전부였던 우리네 어린시절은 너무나도 많이 달라져 있었습니다. 

'작업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그림 그리기  (0) 2008.01.30
사람 기억, 카메라 기억  (1) 2008.01.30
형제 잃은 직박구리 새끼와 어미  (0) 2008.01.30
돌멩이  (1) 2007.12.11
2004년 12월 17일 설악산 대승골을 가다  (2) 2007.12.11
2004년 9월 6일 가는골 답사를 마치고  (3) 2007.12.11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ermes Mini Constance handbags 2012.08.14 18:41 Address Modify/Delete Reply

    명이였는데잘따라오셨으리라 생각합니다.작업파일을첨부하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