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기러기



살갗을 파고드는 찬바람이 휭휭 분다.

창문 틈으로 새들어오는 바람에

발이 시리고 어깨가 오싹거린다.

마당에 산수유가 잎 지고 덩그러니 남아있을 때면

한강 하구와 임진강 하구에서

줄지어 나는 쇠기러기 떼를 흔히 본다.

가을걷이가 끝난 들판에

시월부터 날아들어 봄까지 메운다.







좀 눈여겨 볼 것은

고양, 파주, 연천, 철원 같은 곳에서는

큰기러기를 보기 힘들다.

어쩌다 쇠기러기 무리에 한두 마리 섞여 있을 뿐이다.

              큰기러기는 쇠기러기보다 몸집도 크지만 부리가 검고 끝 쪽에 노란 띠가 있다. 쇠기러기는 부리가 분홍빛이고 이마가 하얗다. 
              하늘을 날 때는 쇠기러기 배는 얼룩 무늬가 있고, 큰기러기 배는 하얗다.



큰기러기는 주남저수지나 우포늪 같은 남쪽으로 날아든다.

어느 전문가 말에 따르면

큰기러기는 남쪽으로 많이 오는데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되었다고 했다.

그래도 꽤 많이 남아 있는데

왜 멸종위기종이냐고 물었더니

‘사람 수에 비하면 아무 것도 아니다.’고 대답했다.


                                                                                     
우포늪에 날아든 큰 기러기떼


이것은 사람이 더불어 살아가야 하는

다른 생명체는 줄고 사람만 살려고 하지만,

사람도 살기 힘든 날이 곧 온다는 얘기다.

사람이 살아남으려고 지금보다 더 독해져서

함께 죽자는 얘기와 다르지 않다.

'생태세밀화를 그리면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앞마당 쑥새  (0) 2011.01.31
설악산 물두꺼비  (2) 2011.01.03
물닭 - 백학저수지  (1) 2010.12.08
큰기러기  (2) 2010.11.17
동강 비오리  (5) 2010.11.05
생태세밀화?  (3) 2010.10.04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까만주름 2010.11.22 16:07 Address Modify/Delete Reply

    대도시에 살게 되면서 잃어버린 것이 너무 많은 것 같습니다. 날이 차가워지면 겨울이 다가오고 있음을 먼저 알려주던 철새들의 비행 모습 역시 대도시에 살게 되면서 못보게 된 풍경입니다. 까무룩하게 높이 V자 편대를 이룬채 조용히 날개짓 하며 날아가는 겨울철새들, 그리고 그들의 모습이 산너머로 사라질 때까지 목을 빼고 올려다보는 산골 소년을 떠올리며 즐겁게 감상했습니다. ^^

  2. 곰태수 2010.11.22 20: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고맙습니다. 그래도 우리는 많은 복을 받고 삽니다.
    한강하구에 고양시, 파주시와 같은 큰 도시가 있는데도
    겨울철새가 많이 오는 것은 세계에서도 드물다고 합니다.
    고마운 일이고, 더는 망가트리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