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준비

궁시렁 궁시렁 2010.10.19 00:26 |

백창우·이태수가 함께 전시를 합니다.

백창우가 띄우는 초대장


이태수가 띄우는 초대장


‘조금 별난 전시’ 이름을 붙였다.

어차피 그림책을 만드는 사람은 복제로 산다.

그림을 복제해서 아이들과 나누어 보기 때문이다.

그래서 십여 년 전부터 생각해 오던 복제를 하기로 했다.

지금껏 그린 그림을 봄·여름·가을·겨울로 나누어 건다.

그리고 그림을 크게 인쇄해서 천장과 벽에 걸고

일상생활에 쓰이는 소품에 그림을 넣는다.

손으로 거친 생활소품 견본을 만들어서 아이 방을 만든다.

자연 그림이 책뿐 만 아니라

우리 생활 속에 있기를 바라는 마음에서다.


준비하고 있는 전시물들







백창우는 지금까지 만든 음반이나 악보, 활동한 사진을 건다.

그리고 소장하고 있는 악기와 소품을 모아서

아이가 행복해지는 음악 방을 만든다.

'궁시렁 궁시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내기  (1) 2011.05.18
〔백창우·이태수의 조금 별난 전시〕 어렵사리 열다  (3) 2010.10.26
전시 준비  (4) 2010.10.19
서울 나들이  (2) 2010.08.09
무더운 날씨  (0) 2010.08.03
순천평화학교  (0) 2010.07.22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갈매 2010.10.21 23:3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앗. 다 탐나는걸요?!
    고무장화옆 강아지도 선생님 작품이지요??
    모두 갖고 싶네요~~ 그림이 너무너무 예쁩니다. 전시 오래오래 하시니 꼭 가봐야겠네요.

  2. 부엉이 2010.10.26 19:0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여는 날 티셔츠, 머그컵, 액자, 띠벽지...모두 침발라 놓고 간 분들 많았어요.
    럭셔리한 방이었습니다.

  3. 곰태수 2010.11.16 17: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갈매님, 고맙습니다.
    번거로우시더라도 한번 들러 주세요.

  4. 김정희 2011.01.27 13:1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이들 방학동안 꼭 데리고 들러보겠습니다.
    벌서부터 마음이 뛰네요. ㅋ ㅋ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