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겨울에 다녀온 뒤로 3년 만에

물풀로 뒤덮인 우포늪을 다녀왔다.


갈 때마다 느낌이 다르다.

어느 때는 태풍이 물풀을 몽땅 쓸어버리고

어느 때는 제방이 무너져 새로 쌓고

겨울이면 온갖 철새로 북적인다.

이번에는 물풀이 늪을 뒤덮었지만

연, 수련, 가시연 따위는 볼 수 없었다.


잔잔히 덮여있는 물풀 사이로

강물처럼 빠르게 흐르는 물살을 보면

살아 있는 것을 느낀다.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즘 마당에 풀벌레  (0) 2009.09.07
알락하늘소  (0) 2009.08.12
우포늪을 다녀오다.  (0) 2009.07.31
무당벌레  (0) 2009.06.08
쌍살벌  (0) 2009.05.28
무당벌레 애벌레  (0) 2009.05.26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