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들어 쌍살벌들이 집을 지으며 알을 낳고

애벌레를 키우느라 쉴 틈 없이 움직인다.

울타리 담벼락에는 등검정쌍살벌이

낡은 대문짝에는 뱀허물쌍살벌이

뱀허물쌍살벌 위로 별쌍살벌이 자리를 잡았다.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포늪을 다녀오다.  (0) 2009.07.31
무당벌레  (0) 2009.06.08
쌍살벌  (0) 2009.05.28
무당벌레 애벌레  (0) 2009.05.26
앞 논에 날아든 황로 백로  (0) 2009.05.19
파꽃의 나눔  (0) 2009.05.03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