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불고

비가 쏟아지고

파도가 몰아치고

바다 표정이 우울하다.

'궁시렁 궁시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덜 개인 동해 표정  (0) 2019.07.27
봄님이 빠르다  (0) 2019.04.24
동해안 나들이  (0) 2019.01.03
가을 끝자락을 잡은 초겨울  (0) 2018.12.04
가을빛  (0) 2018.11.04
절절 끓는 땡볕 마당  (0) 2018.08.11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