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안개

궁시렁 궁시렁 2020. 1. 3. 23:55 |

앞이 보이지 않을 만큼 안개 끼고

콧날을 애는 새벽바람이 분다.

마른 풀 잎 떨군 겨울 나뭇가지에

뽀얗게 안개가 얼어붙었다.

 

겨울 나뭇가지에 뽀얗게 안개가 얼어붙었다.

'궁시렁 궁시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 그친 사이  (0) 2020.07.26
집 앞 논에서  (1) 2020.06.01
새벽안개  (0) 2020.01.03
안개, 물안개  (0) 2019.11.03
덜 개인 동해 표정  (0) 2019.07.27
봄님이 빠르다  (0) 2019.04.24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