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면 들판을 노랗게 물들이는 꽃다지를 아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어쩌다 젊은 엄마나 아이들과 만나 꽃다지를 물어보면

많은 사람 가운데 고작 한두 사람이 알거나 아무도 모를 때가 있다.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흔하디흔한 꽃다지를 잘 모른다.

봄이 오면 들로 산으로 나물 캐러 많이들 간다.

들에서 나는 봄나물 하면 뭐니 뭐니 해도 달래, 냉이, 쑥 으뜸이겠지만,

꽃다지도 달래 냉이에 버금가는 봄나물 가운데 하나였다.

지금은 냉이만큼 즐겨 먹지 않지만

냉이처럼 슬쩍 데쳐서 묻혀 먹거나 된장국을 끓여 먹었다.

알고 보면 냉이와 꽃다지는 친구 사이다.

꽃이 피는 시기나 꽃 모양을 보면 아주 비슷하다.

그리고 사는 곳도 같다.

이른 봄부터 늦은 봄까지 볕이 잘 드는 들에

우리나라 어디에서나 냉이와 꽃다지는 핀다.

냉이와 꽃다지는 봄에 꽃이 피고 여문 씨를 퍼트린다.

그리고 여름에는 사라진다.

퍼진 씨앗은 여름비를 맞으며 땅 속으로 들어가 가을을 기다렸다가

가을이 오면 씨앗은 싹 트고,

뿌리에서 나온 이파리를 방석처럼 퍼트린 채 겨울을 난다.

                                                                     빈 밭에서 겨울을 나는 꽃다지 로제트

이것을 로제트(rosette)라고 하는데

우리가 봄에 나물로 먹는 냉이나 꽃다지가 바로 로제트일 때다.

꽃다지는 밭농사 짖기에 앞서 이른 봄부터 꽃이 피고

씨앗을 퍼트리고, 여름에는 사라진다.

가을걷이가 끝날 때를 기다려 꽃다지 씨는 싹이 튼다.

농사철을 피해서 자손을 퍼트리며 살아가는 것이다.

또 냉이나 꽃다지는 우리가 잘 아는 개나리나 진달래처럼

어느 날 꽃이 활짝 피었다가 갑자기 시들어 버리지도 않는다.

로제트로 겨울을 난 꽃다지는 따스한 봄볕을 맞으며

조금씩조금씩 줄기가 자란다.
 

                                                                         이른 봄 줄기가 조금씩 자라며 꽃이 피는 꽃다지

그리고 꽃이 밑에서부터 피고 조금 자라면 또 꽃이 피면서

먼저 핀 꽃은 열매를 맺으며 오랫동안 봄을 맞이한다.

꽃다지는 크게 자라야 키가 한 뼘쯤 되는 작고 여린 풀이다.

봄 가뭄을 견디고 여린 뿌리로 한꺼번에 꽃을 피우고

씨앗을 퍼트리지 못 하는 자기 힘을 알기에 스스로 선택한 살아남는 길이다.

                                                       늦은 봄 무리지어 핀 꽃다지

꽃다지와 냉이 꽃이 필 때쯤

멀리서 보아도 나지막이 하얀빛이 보이면 냉이,

노란빛이 보이면 꽃다지라고 해도 크게 틀리지 않는다.

볕 바른 길가, 풀섶, 빈 밭, 집 둘레, 잔디밭, 어디에서든

하나하나 꽃은 작지만 넓게 무리지어

들판을 노랗게 물들이며 봄을 알리는 꽃다지는 핀다.

       

'생태세밀화를 그리면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비꽃  (0) 2011.04.21
지렁이 똥  (0) 2011.04.05
꽃다지  (0) 2011.03.04
앞마당 쑥새  (0) 2011.01.31
설악산 물두꺼비  (2) 2011.01.03
물닭 - 백학저수지  (1) 2010.12.08

Posted by 곰태수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