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추위

궁시렁 궁시렁 2007. 11. 19. 16:52 |

백학으로 작업실을 옮긴지 8개월, 첫 추위가 갑자기 왔다.

18일 밤, 영하 8도, 오돌오돌 몸이 떨린다.

 

봄부터 지금까지 난방유 값이 드럼 당 6만원 가까이 올랐다.

한 드럼에 19만원 이란다.

난방유에 붙은 특별소비세를 30% 내린다고 한다.

그런데 그 것이 리터당 27원 이란다.

한 드럼 당 5400원 내리는 꼴이다.

 

하는 수 없이 큰돈을 들여 나무보일러를 놓았다.

나무는 건축폐기물에서 나오는 나무를 싼값으로 대준다고 한다.

나무를 실어 나르느라 힘이 들지만, 나무 때는 재미도 있고

쓰레기로 태울 나무를 기름 대신 태워 따듯하게 보낼 수 있으니

마음도 몸도 훈훈하다.



나무보일러 덕분에 기름값 걱정없이 따듯하게 자고 난 19일 아침

조립식주택 지붕 아래로 어색하게 고드름이 열렸다.

어릴적,초가지붕에 열린 고드름을 따먹던 기억이 난다.

그러다가 사내아이들끼리 고드름으로 칼싸움도 하고.....

 

'궁시렁 궁시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벌에 쏘이다  (2) 2008.07.15
밤꽃  (0) 2008.07.03
제비  (0) 2008.06.04
뱀 허물  (0) 2008.06.04
첫눈  (2) 2007.11.20
첫 추위  (1) 2007.11.19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ouis Vuitton outlet 2012.08.11 16:2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순복음강남교회 나사렛찬양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