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천에서  잰 몸놀림으로 먹이를 찾는 백할미새

천안에 내려갈 일이 있어서

잠시 짬을 내 전주천을 다녀왔다.

전주 시내를 흐르는 전주천은

다른 도시를 흐르는 개천과 크게 다르지 않다.

곳곳에 둑을 쌓고 산책로도 만들어 놓았다.


                                                                                                전주천

그렇지만 한가로운 느낌이 들었다.

이미 새에게 사람이 익숙해 진 것일까?

웬만큼 다가가도 그저 자기 할 일을 한다.

쇠오리, 흰뺨검둥오리가 먹이활동을 하고 깃털을 다듬고

백할미새는 암수가 사랑싸움을 하며 실랑이를 벌인다.

                                                                                              중대백로

                                                                                  기지개를 켜는 쇠오리 수컷

                                                                                        쇠오리 수컷

                                                     쇠오리 암컷〔오리는 거의 암수 깃털색이 다른데 수컷이 화려하다〕

                                                                                         흰뺨검둥오리

                                               잠수를 하지 않고 머리만 물속에 넣고 먹이를 찾는 흰뺨검둥오리와 쇠오리

                                                                   함께 모여 깃털을 다듬는 쇠오리와 흰뺨검둥오리


                                                              돌 틈에서 먹이를 찾다가 실랑이를 벌이는 백할미새

 깜빡, 여유를 맛보았다.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당에서 애벌레 들여다보기  (4) 2012.05.17
요즘 마당에서 만나는 곤충  (1) 2012.05.01
전주천  (2) 2010.12.14
가을이 오는지, 가는지?  (3) 2010.09.20
호랑거미  (0) 2010.08.24
호반새  (0) 2010.07.22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heap NFL jerseys 2012.04.20 16:4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집을 작을 수록 알차다. 그런 느낌을 주는 주말주택이다. 본채는 8평, 데크 10평으로 구성된 주말주택으로 목구조 방식으로 신축된 방갈로이다. 건축다큐21에서 추운날 즐겁게 작업한 현장이다.

  2. cheap jordans 2012.05.05 17:20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하여간 소설은 나름 재미있다.
    처음에는 지루해서 읽기 힘들었는데, 중간 넘어가면서 잔잔하게 전개되는
    성장통이 아련한 향수를 불러일으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