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당벌레가 날아든다.

마당으로, 집 벽으로, 내 머리 위로.

조금 보태면 수 백 마리는 되겠다.

 

이런 녀석


요런 녀석도

또 이런 녀석

또 요런 녀석도

내려앉았으니 속날개를 접고

따스한 잠자리를 찾자.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리스마스 선물  (1) 2008.12.26
마당을 찾는 새  (1) 2008.12.23
무당벌레  (0) 2008.11.06
참새 사냥에 실패한 참매  (0) 2008.09.21
개체수가 늘어난 등검정쌍살벌  (1) 2008.09.20
나비  (1) 2008.08.24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