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9.04.24 봄님이 빠르다
  2. 2019.04.04 서리 내려도 봄이 온다

4·27 DMZ 평화인간띠잇기를 준비하는 이들과

임진강가에 공연할 자리를 둘러보고 살폈다.

날은 맑아도 미세먼지로 눈이 뿌옇고

언제 추웠나 싶게 땀이 난다.

 

4월 들어서도 한동안 새벽 기온이 영하였다.

4월 중순 들어 민들레보다 먼저 서양민들레 꽃이 피었다.

꽃다지 꽃이 피고, 냉이 꽃이 피고,

개나리 제비꽃 꽃마리, 진달래가 피고

4월 16일, 마당에 환한 민들레가 피었다.

메마른 듯 보이던 살구나무에서 하얀 꽃이 피었다.

 

민들레(왼쪽)와 서양민들레
민들레
ㅣ민들레
ㅣ민들레
ㅣ민들레
서양민들레
서양민들레
서양민들레
서양민들레
ㅣ민들레와 서양민들레 비교 그림

지난 4월 2일에 집 앞 논을 갈았다.

시끄럽긴 했지만 개구리 울음소리 생각에 흐뭇하다.

16일부터 서서히 논에 물이 들더니

19일, 임진강가에서 보던 백로가 앞 논에 왔다.

 

앵두꽃
살구꽃
자두꽃
봄맞이꽃
개복숭아
명자나무 꽃
산벚나무 꽃

이젠 꽃 세상이다.

개나리, 살구꽃, 진달래, 매화,

자두나무, 벚꽃, 목련이 한창 피고 진다.

명자나무 꽃이, 개복숭아 꽃이 맑게 피어오르고

올해 처음 뒷마당 산벚나무에 하얀 꽃이 달렸다.

 

백목련
백목련
자주목련
목련
목련

우리가 흔히 보는 목련, 자주빛 목련은 중국 원산 백목련, 자주목련이다.

우리 목련은 가녀리고 탐스럽지도 않다.

 

마당에 꽃이 피면서 딱새가 서성거린다.

'궁시렁 궁시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님이 빠르다  (0) 2019.04.24
동해안 나들이  (0) 2019.01.03
가을 끝자락을 잡은 초겨울  (0) 2018.12.04
가을빛  (0) 2018.11.04
절절 끓는 땡볕 마당  (0) 2018.08.11
아이들과 손모내기  (0) 2018.06.11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2월 15일 갯버들

 

                                                                                   2월 16일 갯버들 

 

                                                                            4월 1일 갯버들 

 

2월 15일, 눈이 왔다.

눈 덮인 갯버들이 꽃망울을 열었다.

 

                                                                           2월 15일 산수유

 

                                                                             2월 16일 산수유

 

                                                                           4월 1일 산수유 

 

2월 15일, 산수유 꽃망울이 열린 뒤

4월 1일에서야 꽃망울이 터졌다.

 

                                                                          3월 27일 순천, 벚꽃

 

                                                                            3월 27일 순천, 벚꽃

 

                                                                     3월 28일 순천, 복숭아 꽃

 

                                                                         3월 28일 순천, 홍매화

 

                                                                     3월 27일 순천 상사호, 목련 

 

                                                                       3월 27일 순천 상사호, 목련

 

                                                               3월 27일 순천 상사호, 진달래

 

                                                                  3월 27일 순천 상사호, 오리나무 

 

                                               3월 30일 구례 섬진강 벚꽃길, 충무공이 백의종군 할 때 걸었던 길

 

                                                                    3월 30일 구례 섬진강 벚꽃길 

 

                                                             3월 29일 구례 유곡마을, 흰민들레

 

남쪽 순천은 3월 말에 봄꽃이 피고 진다.

매화는 벌써 시들고

목련이 시들고

벚꽃이 피고

홍매화가 한창이다.

 

                                                                         4월 1일 연천, 서리

 

                                                                    4월 1일 연천, 서리 맞은 꽃다지

 

                                                                 4월 1일 연천, 서리 맞은 꽃다지

 

                                                            4월 1일 연천, 서리 맞은 방풍나물 어린 싹

 

연천 새벽은 아직도 영하 5~6도

얼어붙은 새벽 땅은 딱딱하다.

꽃망울 터트린 꽃다지가 서릿발을 맞는다.

 

                                                                        4월 1일 연천, 달래

 

                                                                       4월 1일 연천, 진달래 꽃망울

 

                                                            4월 1일 연천, 번식지로 가는 쇠기러기

 

그래도 봄은 온다.

조금 늦어도 필 꽃은 핀다.

진달래 꽃망울이 한껏 부풀어 오르고

겨우내 숨죽였던 금낭화가, 달래 방풍나물 부추가

솟아오르면서 뭉클한 생명을 알린다.

 

태어난 목숨이면 살 가치가 있다고.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여름 꽃잔치  (0) 2019.06.18
서리 내려도 봄이 온다  (0) 2019.04.04
한가로운 망제여울 두루미  (0) 2019.01.16
말벌이 쌍살벌 집을 털다  (0) 2018.07.13
사랑어린배움터 꽃 잔치  (0) 2018.03.30
몰라서 보이지 않았다  (0) 2018.02.27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