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9.04.04 서리 내려도 봄이 온다
  2. 2018.03.30 사랑어린배움터 꽃 잔치

                                                                            2월 15일 갯버들

 

                                                                                   2월 16일 갯버들 

 

                                                                            4월 1일 갯버들 

 

2월 15일, 눈이 왔다.

눈 덮인 갯버들이 꽃망울을 열었다.

 

                                                                           2월 15일 산수유

 

                                                                             2월 16일 산수유

 

                                                                           4월 1일 산수유 

 

2월 15일, 산수유 꽃망울이 열린 뒤

4월 1일에서야 꽃망울이 터졌다.

 

                                                                          3월 27일 순천, 벚꽃

 

                                                                            3월 27일 순천, 벚꽃

 

                                                                     3월 28일 순천, 복숭아 꽃

 

                                                                         3월 28일 순천, 홍매화

 

                                                                     3월 27일 순천 상사호, 목련 

 

                                                                       3월 27일 순천 상사호, 목련

 

                                                               3월 27일 순천 상사호, 진달래

 

                                                                  3월 27일 순천 상사호, 오리나무 

 

                                               3월 30일 구례 섬진강 벚꽃길, 충무공이 백의종군 할 때 걸었던 길

 

                                                                    3월 30일 구례 섬진강 벚꽃길 

 

                                                             3월 29일 구례 유곡마을, 흰민들레

 

남쪽 순천은 3월 말에 봄꽃이 피고 진다.

매화는 벌써 시들고

목련이 시들고

벚꽃이 피고

홍매화가 한창이다.

 

                                                                         4월 1일 연천, 서리

 

                                                                    4월 1일 연천, 서리 맞은 꽃다지

 

                                                                 4월 1일 연천, 서리 맞은 꽃다지

 

                                                            4월 1일 연천, 서리 맞은 방풍나물 어린 싹

 

연천 새벽은 아직도 영하 5~6도

얼어붙은 새벽 땅은 딱딱하다.

꽃망울 터트린 꽃다지가 서릿발을 맞는다.

 

                                                                        4월 1일 연천, 달래

 

                                                                       4월 1일 연천, 진달래 꽃망울

 

                                                            4월 1일 연천, 번식지로 가는 쇠기러기

 

그래도 봄은 온다.

조금 늦어도 필 꽃은 핀다.

진달래 꽃망울이 한껏 부풀어 오르고

겨우내 숨죽였던 금낭화가, 달래 방풍나물 부추가

솟아오르면서 뭉클한 생명을 알린다.

 

태어난 목숨이면 살 가치가 있다고.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여름 꽃잔치  (0) 2019.06.18
서리 내려도 봄이 온다  (0) 2019.04.04
한가로운 망제여울 두루미  (0) 2019.01.16
말벌이 쌍살벌 집을 털다  (0) 2018.07.13
사랑어린배움터 꽃 잔치  (0) 2018.03.30
몰라서 보이지 않았다  (0) 2018.02.27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매달 아이들과 함께 노는 사랑어린배움터에 지난주에 다녀왔다.

봄이겠거니 하고 가벼운 옷차림으로 갔다가 깜짝 놀랐다.

추적추적 비가 오다가 모래알 같은 우박이 떨어졌다.

거센 찬바람이 불고 몹시 추웠다.  


                                                                                                                 등대풀


다음날 아침, 비가 그치고 해가 났다.

추위가 채 가시지 않은 햇살 아래 꽃 잔치가 벌어졌다.




                                                                       왜제비꽃이 눈 내린 듯 피었다


                                                                                                                      동백꽃 



동백꽃은 시들지 않고 송이 채 떨어져서

땅에서 다시 한 번 꽃이 핀다.



                                                                                           매화



                                                                                                                         양벚나무 꽃



                                                                                                                               벚꽃


                                                                                                                               매화와 벚꽃


매화와 벚꽃은 꽃자루를 보면 쉽게 알 수 있다.

매화는 나뭇가지에 붙어서 피고

벚꽃은 꽃자루가 길어서 나뭇가지와 떨어져서 핀다.

열매도 마찬가지로 매실은 나뭇가지에 붙어 있고

버찌는 나뭇가지에서 늘어져 있다. 



                                                                                   목련


                                                                               개나리


                                                                                                                        살구나무  


                                                                                                                         수선화



                                                                                                                                            광대나물



                                                                                                                      큰개불알풀


                                                                                                                     사랑어린배움터 수탉


며칠 늦고 며칠 빠를 뿐.

때가 되면 오는 봄님이 고맙다.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가로운 망제여울 두루미  (0) 2019.01.16
말벌이 쌍살벌 집을 털다  (0) 2018.07.13
사랑어린배움터 꽃 잔치  (0) 2018.03.30
몰라서 보이지 않았다  (0) 2018.02.27
더 없을 두 번째 만남  (0) 2018.01.22
가을 새벽  (0) 2017.10.29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