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6.01 집 앞 논에서 (1)

매년 그렇듯 집 앞 논을

갈고, 물을 대고,

써레질을 했다.

 

무논에 왜가리가 오고

중대백로가 오고

깃털을 다듬고, 장식깃을 뽐낸다.

 

까치가 논둑에서 야단법석

무슨 일일까? 중대백로가 흘낏거리고

뒤에 살피니, 귀하디귀한 황구렁이와 실랑이를 벌였다!

 

여릿여릿 파릇파릇 모가 자라고

중백로 날랜 부리질에 참개구리 잡혔다.

삼키려 해도 되나오고, 되나오고.

 

조금만 작았어도……,

사냥도 힘들지만 삼키기도 힘들다.

몇 번을 거듭하고서야 힘겹게 삼킨다.

 

중대백로, 올챙이를 후룩후룩 물마시듯

넘기고, 넘기고, 미꾸라지를 넘기고, 넘기고

먹고사는 것은 중백로나 중대백로나, 쉽지 않다.

 

논둑에 훤칠한 고라니가, 멋진 고라니가 왔다.

뒷다리가 불편한 고라니

불편한대로 잘 살면 좋겠다.

 

이팝나무 꽃

'궁시렁 궁시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풍 사이사이  (0) 2020.09.08
비 그친 사이  (0) 2020.07.26
집 앞 논에서  (1) 2020.06.01
새벽안개  (0) 2020.01.03
안개, 물안개  (0) 2019.11.03
덜 개인 동해 표정  (0) 2019.07.27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쿤달 2020.06.13 22:00 Address Modify/Delete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