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마중'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8.11 절절 끓는 땡볕 마당
  2. 2017.08.17 까마중


이글대는 땡볕에 땅 하늘이 절절 끓는다.

날씨 예보를 보아도 누그러들 낌새가 없다.

비가 오지 않아도, 땅이 지글거려도

자연 목숨은 자라나고, 꽃이 피고, 열매를 맺는다.

마당이 갖가지 풀을 심어 기른 듯 풀밭이 되었다.









어쩌다 봄에만 꽃이 피던 민들레가 피고

울타리를 타고 오른 능소화가 붉게 피고 진다.

맛난 옥수수를 선물한 옥수숫대는 누렇게 시들고

가뭄을 견디는 고추가 불에 덴 듯 빨갛게 익는다.

백도라지는 꽃 무게를 견디지 못해 옆으로 눕고

보랏빛 도라지꽃이 피고지고, 튼실한 열매를 맺었다.






마당 구석구석에 달개비 나팔꽃 애기똥풀 까마중이






괭이밥 쇠비름 방풍나물 비비추가




털별꽃아재비 이질풀이

제각각 제 모습을 갖추고 싱그럽게 꽃이 피었다.




한 달 전쯤 심은 열무는 겨우겨우 자라고

강아지풀은 이삭이 익어가며 고개를 숙인다.





먹부전나비, 갈색날개노린재 애벌레, 두점박이좀잠자리는 느릿느릿 하고




미국선녀벌레, 신부날개매미충은 무궁화나무 줄기에 찰싹 붙어 즙을 빤다.





철 계단 밑 왕바다리, 처마 밑 어리별쌍살벌은 날로 번성하고



좀말벌에게 물어뜯긴 큰뱀허물쌍살벌 집에는 애벌레도 벌도 없다.




개복숭아, 홍옥은 먹을 수 있을지 못 먹을지? 아주 거칠다.


내버려둔 작은 마당에 수많은 목숨이 살아 숨 쉰다.

자연을 만나는 일은 언제나 뜻밖이고 신비롭다.

하지만 한 시간쯤 지나서 집안으로 들어오고 말았다.

지글지글 끓는 열기가 숨통을 조인다.


또르르르 또르르륵 또륵또륵 또르르르 또르르륵

입추를 맞을 때면 어느 해나 어김없이 귀뚜라미가 운다.

귀뚜라미는 어떻게 때를 알까?

찜통더위가 잦아들고 가을이 오는 걸까?

'궁시렁 궁시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절절 끓는 땡볕 마당  (0) 2018.08.11
아이들과 손모내기  (0) 2018.06.11
창경궁 나들이  (0) 2018.04.20
뜻하지 않은 소중한 만남  (0) 2018.01.12
아쉬운 여행  (0) 2017.12.02
겨울 오다  (0) 2017.11.24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릴 적에는 군것질거리가 흔치 않았다.

보리개떡이라도 손에 쥐면 부러울 것이 없었다.

학교에 들어가면서 옥수수빵이 배급되었다.

학교 뒤뜰에 쇠죽을 쑬 만큼 커다란 가마솥 두 개가 걸렸고

장작불을 지펴서 미국에서 왔다는 전지분유를 끓였다.

말이 분유지, 돌덩이처럼 굳은 것을 망치로 깨서 끓였다.

뽀글뽀글 끓으면 분유 타는 냄새가 진동했다.

 

누구나 돈 주고 무얼 사먹는 것은 생각조차 못했다.

철에 따라 자연에서 군것질거리를 찾았다.

찔레 순을 꺾어먹고, 오디를 따먹고, 개암을 따먹고……,

여럿이 괭이 삽을 들고 나와 칡뿌리를 캐서 나누어 먹기도 했다.

겨울에는 노랑쐐기나방 고치를 깨고 애벌레를 꺼내먹었다.

 

까마중 열매도 즐겨 먹던 것 가운데 하나다.

어릴 때는 토마토를 몰랐으니 열매 모양이 비슷하다는 것도 몰랐다.

더군다나 감자나 토마토, 가지, 까마중이

같은 가짓과 식물이라는 것을 알 턱이 없다.

 

식물에 진딧물이 꼬인다.

진딧물은 빛깔도 많고 모양도 참 여러 가지다.

무당벌레는 대부분 진딧물을 먹고산다.

하지만 감자나 까마중 이파리를 갉아먹는 무당벌레도 있다.

점이 28개인 이십팔점무당벌레, 큰이십팔점무당벌레다.

 

몇 년 전 텃밭에 감자 토마토를 심은 적이 있다.

퇴비 말고는 어떤 것도 쓰지 않으니 병벌레해가 온들 어쩔 수 없다.

그 해 따라 마당 둘레로 까마중이 많이 자라났다.

집 둘레로 까마중이 뽑아도 수북수북 또 자라났다.

같은 자리라도 해마다 번성하는 풀벌레가 다르다.

 

까마중에 이십팔점무당벌레가 많았다.

이파리를 갉아먹고, 짝짓기를 하고 알을 낳았다.

절로 자라난 까마중이 감자 토마토를 살렸다.

'자연 생명을 그리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구리 합창  (0) 2018.04.30
산부추  (0) 2017.11.07
까마중  (0) 2017.08.17
저어새 섬  (4) 2010.07.12
엽낭게  (2) 2010.07.05
너구리  (0) 2010.04.14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