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살이

궁시렁 궁시렁 2009.09.14 13:49 |

사람이든 동식물이든

삶과 죽음이 뜻대로 되지는 않는다.

아주 작은 실수로 목숨이 위태로워지기도 하고

어처구니없는 사고로 목숨을 잃기도 한다.


눈에 띄지 않게 몸 색을 검게 바꾸고 있는 청개구리


어떻게 해서 이렇게 됐을까?

환삼덩굴 줄기에 있는 가시에 걸려 빠져나오지 못하는 지렁이 



어쩌다 죽은 참개구리 한 마리

개미떼가 몰려들고 벌 한 마리가 눈치를 보며…… 


거미줄에 칭칭 감겨 거미에게 먹힐 벌레와

무당거미가 체액만 빨아먹고 남긴 벌레 껍데기 



'궁시렁 궁시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러가지 사마귀 표정  (1) 2009.09.30
추수  (0) 2009.09.15
죽살이  (0) 2009.09.14
빗물  (0) 2009.08.26
오래된 그림  (0) 2009.08.15
앞 논에 어린 백로, 고라니  (0) 2009.08.06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