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배 몇하고 시골 학교에 머문 적이 있다.

아침 일찍 학교를 돌면서 사진을 찍었다.

볼 것도 없는데 무얼 찍느냐고 한 후배가 물었다.

물음이 당황스럽기는 했지만

여기에 뭐가 있고, 저기에 뭐가 보이지 않느냐고……답을 했다.

갖가지 들꽃, 곤충, 거미 같은 생명이 짐작하지 못 할 아름다움을 주었다.



2018년 1월 8일, 시베리아흰두루미를 처음 만난 줄 알았다.

새로운 것을 보지 못했다.

그저 알고 있는 것만 보였다.


                                                                                 2017년 3월 13일


                                                                             2017년 3월 13일 


2017년 봄, 2016년 겨울을 보낸 두루미가 언제쯤 떠나는지 지켜보았다.

임진강 장군여울 너머 율무 밭에 큰 무리를 지어 자주 모여 있었다.

2017년 3월 13일 찍은 사진을 보다가 움찔했다.

200마리가 넘는 두루미 재두루미와 같이 시베리아흰두루미가 있었다.

섞여 있다고 다른 것을 보지 못했다.

멋쩍은 코웃음이 나왔다.

새로운 생명을 마주하는 일이 이렇게나 느릴까.

늘 버릇된 눈과 마음으로 살고 있지는 않은지?


1996년, 다큐멘터리 〈마이크로 코스모스〉는 정말 크나큰 감동이었다.

작은 목숨, 미처 보지 못할 아름다움을 또렷또렷 끄집어 올린 작품이 다시금 떠올랐다.


                                                                            2018년 1월 8일


                                                                                     2018년 1월 21일


                                                                              2018년 1월 21일


                                                                                2018년 2월 1일


                                                                                 2018년 2월 1일 

                                                                                 

                                                                               2018년 2월 7일 


                                                                                    2018년 2월 10일


                                                                               2018년 2월 10일


                                                                              2018년 2월 10일


                                                                                2018년 2월 13일


                                                                                2018년 2월 13일


두루미와 시베리아흰두루미가 다른 것을 본 뒤로는 자주 보였다.

그리고 조금씩 가까이 다가왔다.

신기할 만큼 가까이 왔다.

몰라서 보이지 않고 맞이하지 못했다.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벌이 쌍살벌 집을 털다  (0) 2018.07.13
사랑어린배움터 꽃 잔치  (0) 2018.03.30
몰라서 보이지 않았다  (0) 2018.02.27
더 없을 두 번째 만남  (0) 2018.01.22
가을 새벽  (0) 2017.10.29
여름 죽살이  (0) 2017.09.16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