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이면 많은 이가 계곡을, 바다를 찾는다.

자동차가 북적이고 사람이 우글거려도 간다.

 

계곡 돌멩이에 아주 작은 강도래 애벌레가 붙어 있다.

아니, 애벌레가 아니다. 강도래 애벌레는 물속에서 산다.

짝짓기 할 때가 되면 물 밖으로 나와 날개돋이를 한다.

이미 등을 가르고 날개돋이 한 강도래 허물이다.

 

여름에 어디를 가나 보이지 않는 매미 소리가 들린다.

쓰르람 쓰르람 쓰르람, 맴 맴 맴 맴 매애 맴 맴 매애애

땅속 생활을 마치고 땅 밖으로 나와 날개돋이 한 매미가

이른 아침부터 짝을 찾느라 울부짖는다.

 

 

 

사람도 어디에든 어김없는 흔적을 남긴다.

아름다운 숲이 보고, 출렁이는 맑은 물이 보고 있다.

 

                                                                                                호미곶

'궁시렁 궁시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 오다  (0) 2017.11.24
가을 마당  (0) 2017.10.13
여름이 남기는 것  (0) 2017.09.05
동갑내기 농부  (0) 2017.06.21
가시 위를 걷는 청개구리  (0) 2013.07.17
부둥켜안고 사는 참나무와 소나무  (1) 2013.01.03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