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검은말매미충

 

 

                                                      올해 들어 집을 짓고 있는 어리별쌍살벌

 

봄이 오면 쌍살벌 만큼 바쁜 곤충도 드물 것 같다.

집을 지으며 알을 낳고, 알에서 애벌레가 깨어나면

애벌레에게 먹일 먹이도 사냥해야하고.

일을 도와서 할 딸 벌이 태어나기 전까지는

어미 벌 혼자서 해내야 한다.

 

 

                                                  육각형 방안에 낳아놓은 알과 알에서 깨어난 애벌레

 

 

 

                            입으로 나무를 긁어 섬유질을 모으고 있는 등검정쌍살벌. 모은 섬유질을 침으로 으깨서 집을 짓는다

 

 

 

                                                                      나무를 긁다가 자리다툼도 한다

 

 

이사 올 때부터 마당에 곰개미 집이 있었다.

봄이 되면 바쁜 것은 개미도 마찬가지다.

집을 고치고 늘리느라 끊임없이 흙덩어리를 나르고

먹이도 구해야 하고.

 

 

 

짓궂게 개미굴에 마른 풀대를 꽂아보았다.

그런데 놀랍게도 5초도 지나지 않아서 개미가 열댓 마리쯤 몰려들었다.

몰려든 개미들은 무엇이 문제인지, 어떻게 해야 하나?

빠르게 요리조리 둘러보았다.

풀대를 빼자 곧 흩어졌다.

어떻게 신호를 보내서 이렇게나 빠르게 모이는지 참 궁금하다.

 

 

                                                   개미는 진딧물이 있으면 어디든 간다

 

 

                                                                         복자기나무에 진딧물과 곰개미

 

 

 

복자기나무에 진딧물이 꼬였나 싶더니

며칠 사이에 엄청나게 퍼져서 나뭇가지를 뒤덮었다.

 

생명 생명마다 먹고, 자손을 퍼트리는 일에 빠져있다.

 

 

 

 

 

 

                                           곤충은 아니지만 작고 빠르게 뛰어다니는 털보깡충거미

 

 

                                                                               갓 날개돋이를 한 모기

 

아! 이 녀석은 올 여름 나를 얼마나 괴롭히려나!

 

 

 

 

'자연을 사진으로 담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날아오를 채비를 하는 어린 백로들  (0) 2013.07.11
마당에서 애벌레 들여다보기  (4) 2012.05.17
요즘 마당에서 만나는 곤충  (1) 2012.05.01
전주천  (2) 2010.12.14
가을이 오는지, 가는지?  (3) 2010.09.20
호랑거미  (0) 2010.08.24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heap jerseys 2012.05.08 12: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예쁜 사람들 속에 저까지 끼워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