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근털제비꽃

 

다른 해 같으면 마당에 냉이 꽃다지가 피어오르고

제비꽃이 보랏빛 꽃봉오리를 내밀 듯도 한데 아직 소식이 없다.

한식이면 돌아가신 어르신들 무덤을 찾는다.

처음 몇 해는 짠한 마음도 들지만

해가 거듭되면 그저 봄나들이 가는 기분으로 간다.

무덤가를 둘러보면 바삐 움직이는 개미부터 웅덩이에 개구리 알,

냉이, 꽃다지, 조개나물, 양지꽃, 솜나물, 큰구슬붕이 따위가 꽃망울을 터트린다.

꽃 가운데서도 늘 잊지 않고 피는 제비꽃이 있다.

온몸에 솜털이 부숭부숭한 둥근털제비꽃.

 

새로 돋아나는 이파리가 고깔을 닮은 고깔제비꽃

 

이파리가 알록알록한 알록제비꽃

 

그리고 어디에서나 많이 피는 호제비꽃

 

 

                                                  무슨 일 인지? 반 토막 난 일본왕개미가 조각처럼 서 있고……

이제 아이들은 다 커버렸고

무덤을 바라보는 내 마음은 차분하기만 하다.

이리저리 둘러보다 한나절이 지나면 자리를 털고 일어난다.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