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깃을 세우고 눈 덮힌 마당에서 먹이를 찾는 쑥새

작업실 뒤곁과 앞마당에는 열 그루가 넘는 나무가 있다.

그래서 사시사철 마당에 온갖 새가 찾아든다.

나무 가운데서도 가지가 빽빽한 명자나무는 작은 새가 자주 찾는다.

                                                                                       쑥새

마당을 찾는 새 가운데 머리깃을 자주 세우는 새가 있다. 쑥새다.

쑥새는 겨울철새라서 겨울 언저리에만 마당을 찾는다.

                                                                                       노랑턱멧새

머리깃을 자주 세우는 녀석이 또 있다.

쑥새와 생김새나 크기가 비슷하지만

눈썹선과 턱이 노란 노랑턱멧새도 사시사철 마당을 찾는다.

 



겨울은 새나 야생동물에게는 먹이가 모자라는 철이다.

더군다나 눈이 오면 먹이를 찾기가 더 힘들어진다.

마당에 눈이 잔뜩 쌓인 날

눈 위를 걸으며 먹이를 찾는 쑥새와 노랑턱멧새를 자주 본다.

그나마 바랭이나 강아지풀 이삭 몇 가닥이

눈 밖으로 삐져나와 있으면 다행이다.

                                                명자나무 가지에 앉은 노랑턱멧새

새는 조심성이 많다.

마당에서 풀씨를 주워 먹다가도

고양이 소리라도 나면 얼른 명자나무 위로 날아오른다.

마당에 있는 나무나 울타리는 새가 위험할 때 은신처가 되는 셈이다.

                                                                    명자나무 가지에 앉아 깃털을 다듬는 박새

마당에 있는 명자나무는 심은 지 오래 되어서 가지가 빽빽하게 우거졌다.

작은 새가 몸을 숨기기에는 안성맞춤이다.

그래서인지 한가로이 명자나무에 앉아 쉬는가 하면

깃털을 다듬는 작은 새를 자주 본다.

                                                                         눈 덮힌 마당 텃밭에 고양이 발자국

Posted by 곰태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sl handbags 2012.08.17 16:3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직 RC버전이지만 다양한 종류의 기능들이 많이 생겼으니 틈틈이 프리뷰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

티스토리 툴바